UPDATED. 2019-06-18 22:20 (화)
가습기 살균제피해자 모임, SK케미칼 수사의뢰
가습기 살균제피해자 모임, SK케미칼 수사의뢰
  • 강성덕 기자
  • 승인 2018.11.0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이그리드=강성덕 기자] 가습기 살균제피해자 모임과 시민단체들이 검찰에 SK케미칼을 수사의뢰하기로 했다.

8일 이들 가습기 살균제피해자 모임은 9일 오전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3, 4단계 간질성폐질환모임 김미란 대표의 기자회견문 및 피해자들의 호소가 이어질 예정이다.

김미란 대표는 이날 "SK케미칼의 전신인 유공은 1994년 국내 최초 가습기 살균제를 개발했고 1996년 이번 사고의 원인물질인 PHMG 역시 국내 최초 개발해 국내 독점 공급했다"며 "흡입독성에 대한 안전성을 미확인한 책임을 검찰은 수사해야한다"고 촉구할 계획이다.

 

또한 원료공급자 SK케미칼이 가습기 살균제 사건에 제일 큰 책임이 있다며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사망자가 1,358명이 넘고, 사망자 포함 피해자가 6,186명에 달하고 있다는 주장도 펼칠 계획이다.

이들 단체는 가습기 살균제 원흉인 원료물질을 생산하고 살균제를 제조한 SK케미칼(현 SK디스커버리)을 검찰이 엄정하고 올바른 수사를 통해 사망자의 억울함을 풀어주어야 한다며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9일 열릴 기자회견은 3, 4단계간질성폐질환모임 피해자들과 촛불계승연대천만행동 송운학대표, 글로벌에코넷 김선홍상임회장 등과 ,공정산업경제포럼, 기업윤리경영을위한 시민단체협의회 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