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8 22:20 (목)
대우건설 왜 이러나...행정처분 요구 잇따라
대우건설 왜 이러나...행정처분 요구 잇따라
  • 강성덕 기자
  • 승인 2018.12.14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산동 붕괴 사건 이어 춘천 센트럴타워아파트 현장도 고발돼
▲ 지난 8월31일 발생한 대우건설 사고 당시의 붕괴 현장

[데일리그리드=강성덕 기자} 서울 가산동 아파트신축공사장 붕괴사고로 안전사고 불감증을 유발했던 대우건설(대표 김형)이 강원 춘천 센트럴타워 아파트 신축공사장에서도 사고를 쳤다.

대우건설은 아파트를 건설하면서 대용량의 압축산소가스를 신고없이 사용해 오다 행정안전부와 한국가스안전공사 등의 합동점검에 적발돼 검찰 고발과 행정기관의 행정처분을 받게 될 처지다.

행안부 안전감찰담당관실과 한국가스안전공사 재난관리처 등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춘천 온의동에 14개동 총 1556가구를 조성하면서 고압가스 안전관리법을 위반해 그 사실여부를 따지게 됐다.

 

지난 9월 적발 이후 행안부는 이달 11일 검찰에 고발하고 강원도에 행정조치를 취하도록 요청했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12일 관련 브리핑을 갖고 가스안전사고로 매년 평균 13명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상자만도 109명에 이른다는 조사결과다.

반면 대우건설은 춘천 현장에 신고되지 않은 압축산소가스가 반입된 것은 맞지만 자신들이 먼저 이 사실을 확인하고 협력업체에 사용하지 말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행안부 관계자가 전한 검찰 고발은 대우가 아닌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한 것이라고 전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일선 지자체에서 (행정처분 통보를 받은 후)10일 안에 사실여부를 최종 확인할 것이라고 밝혀 대우 측 주장과는 다소 달랐다. 

▲ 대우건설 김형 사장

송도신항 공사 중 폐기물 반입, 누구 잘못?

 

7월21일에는 인천신항 10공구 매립공사 중 양질의 토사가 아닌 폐콘크리트와 같은 폐기물을 반입하다 주민 신고로 그날 들어온 토사 덤프트럭 43대 분량을 전량 회수하는 사태를 겪기도 했다.

연수구 주민이 구청에 민원을 제기하지 않았다면 그대로 넘어갈 수 있었던 상황이다.

준설공사를 시행한 인천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는 13일 "상시적으로 토사 반입에 대해 예의주시를 하고 있다"며 "그날 반입된 폐기물을 포함한 토사 전량에 대해서 회수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이 현장은 비산먼지 등 여러 건의 주민 민원이 발생해 행정기관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14일 대우건설 관계자는 “당시 폐기물 반입 건은 송도신항 10공구 매립지에서 발생한 사안으로 당사가 시행하는  인천신항 항로증심 준설공사에서 발생한 준설토와는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문제의 토사(건설폐기물)는 발주처인 인천지방해양수산청과 계약된 다른 업체에서 들어온 것으로 당시 10공구 매립공사의 관리주체가 명확하지 않은 상태에서 발주처가 반입되는 물량을 확인만 해달라는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  

▲ '김포 풍무2차 푸르지오' 입주예정자들이 지난해 4월, 서울 종로구 대우건설 본사 앞에서 "브랜드 아파트 C급 창호 웬말이냐", "고분양가 뿜칠이 웬말이냐" 등의 내용이 담긴 피켓을 들고 항의시위를 하고 있다.(사진은 기사의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비산먼지, 폐기물 등 환경민원 속출

 
경기 고양 덕양구에서는 지난 6월, 대우건설이 시공하는 주상복합 신축현장에서 건설폐기물 보관기준 위반으로 15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 받았다.

비슷한 시기 경기 시흥에서도 같은 사안으로 시흥시로부터 제재를 받는 등 환경민원을 유독 많이 발생시켰다.

김포에서는 풍무동 공사현장에서 배출업소 위반사항이 적발돼 김포시로부터 50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지난 7월에는 전남 순천 공사현장에서 비산먼지 차단을 제대로 하지 않아 행정처분 및 과태료를 부과받기도 했다.

대우건설은 지난 8월에 발생했던 가산동 붕괴사고도 금천구가 서울시에 행정처분을 요청하면서 곳곳에서 행정처분 사태로 입지가 위축되는 모양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