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2 13:27 (일)
제주도, 빅데이터 활용 공공서비스 정책 수립
제주도, 빅데이터 활용 공공서비스 정책 수립
  • 서광식 기자
  • 승인 2018.12.19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 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구축 및 확산 사업 완료
▲ 제주특별자치도
[데일리그리드] 제주특별자치도는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으로 추진 중인 ‘2018년도 공공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구축 및 확산 사업’을 연말까지 완료해, 공공서비스 정책 수립과 개선에 활용한다고 19일 밝혔다.

도는 이번 사업을 통해 1인가구 노후복지 수요예측, 서비스 인구 표준분석 모델에 참여했으며, 데이터 분석 추진 결과를 관련 정책 추진에 활용할 예정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노령화 사회에 대비해 읍면동 단위의 1인 노인가구 수를 추계해 노인복지 시설과 인력 등의 수급 조절에 따른 예산 집행, 정책 개발, 특히 노인 1인가구 돌봄서비스 정책지원 등에 활용하기 위해 ‘1인 가구 노후복지 수요예측’ 분석을 실시했다.

1인 가구 노후복지 수요예측 분석 결과, 제주도는 타 시도와 달리 지속적으로 총인구는 증가하는 추세지만, 영유아·아동 및 생산가능 인구는 감소하고 노인인구와 노인 1인가구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집계돼 향후 노후복지 비용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이번 분석을 위해 통신사 기지국 접속 데이터를 이용해 읍면동 단위까지 실제 공공서비스의 대상이 되는 인구를 파악해, 생활 밀착형 공공서비스 정책 수립 등을 위한 ‘빅데이터 기반 서비스 인구 분석’도 실시했다.

빅데이터 기반 서비스 인구 분석 결과, 제주도는 주민등록인구에 비해 실제 생활하는 인구가 많았으며, 관광지가 많은 제주도 특성 상 주간인구가 야간인구보다 제주시는 약 2만명, 서귀포시는 약 1만5천명 정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읍면동별로 제주시 우도면과 서귀포시 안덕면이 주간인구가 상대적으로 많은 반면, 제주시 삼양동과 외도동, 서귀포시 동홍동 등은 야간인구가 상대적으로 많은 곳으로 나타났다. 이는 그간 인구정책 등에 활용되지 않았던 새로운 지표 등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이번 분석결과를 향후 생활, 교통, 관광, 환경 등 다양한 분야의 정책 수립에 활용하고, 제주도 빅데이터 통합 플랫폼에 시스템화해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