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19 16:35 (금)
신세계 이마트 판매근로자 '주52시간이 사람잡는다'
신세계 이마트 판매근로자 '주52시간이 사람잡는다'
  • 김수빈 기자
  • 승인 2019.01.22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울뿐인 근로제, 점심시간 빼고 풀노동
▲ 사진 = 이마트 트레이더스 내 모습

[데일리그리드=김수빈 기자] "주 52시간 근로제 도입후 노예처럼 일하고 노동의 댓가는 이에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사람답게 살고 싶습니다" 

이는 신세계 이마트에 근무 중인 한 노동자의 절규다.

지난해 7월, 300인 이상 사업장 및 정부-공공기관에서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됐다. 이는 주당 법정 근로시간을 종전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단축한 제도다. 하지만 대기업 신세계유통의 직원들은 '주 52시간 근무제'의 도입으로 오히려 삶의 질은 더욱 떨어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까지 소득주도성장 원칙을 내세우며 '주 52시간 근무제' 및 '최저임금 상승'을 주도했다. 모든 노동자들은 정부의 이같은 대책을 기대하며 응원했다. 하지만 도입된지 6개월이 지난 지금 이마트의 '꼼수'에 노동자들은 현대판 노예계약과 다를 바 없다고 밝혔다.

신세계 이마트 판매근무자 A씨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글에 따르면 "7시간으로 단축시켜주는 대신 식사시간(무급) 1시간 이외 휴식시간이 전혀 없다"며 "행복한 일터가 아닌 매일 지쳐가고 있다"고 전했다.

또다른 판매근무자 B씨는 "하루 8시간 근무에서 7시간으로 줄이는 대신 실제 휴식시간과 마감시간을 40분 줄이고 일하는 시간을 30분 줄이는 바람에 오히려 이마트 근무자들은 줄어든 시간안에 모든 일을 마무리지어야 하는 상황이다"며 "(줄어든시간대비 업무량이 같아) 화장실 가는 것마저 눈치가 보인다"고 말했다.

노동자들은 말한다 "주 52시간 근무제를 도입해 줄어든 시간만큼 근무자를 충원하는게 맞지 않냐고..."

하지만 이마트 측의 입장은 "매장당 근무인원이 정해져 있고 신규 점포 출점이 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신규인력채용은 제한적일 수 밖에 없다"는 것이었다.

정부는 '주 52시간 근무' 도입당시 노동의 분배원칙을 들어 더 많은 사람이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도입하겠다고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대기업 이마트의 이같은 기조는 겉으로만 번지르르한 '꼼수'와 다를바 없다.

▲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

이마트의 급여 체계역시도 도마위에 올랐다.

근무자 C씨는 "과거 정규직, 비정규직에서 전문직1(밴드), 전문직2로 말만 바꿔서 결국 과거와 똑같이 사람취급 못받고 일하고 있다"며 "전문직2 기본급은 월 70만원대이며 일년에 두 번 나오는 성과급도 전문직1(밴드)의 최하직군인 밴드5 직원보다 절반이나 차이가나고 일은 다같이 힘들게 하는데 기본급이며 성과급격차가 심하다보니 일할 의욕이 떨어지는게 사실"이라며 울분을 토했다.

국내 대표적인 유통업체인 신세계 이마트는 각종 애널리스트가 전망한 목표주가가 낮아지고 있고 이에 가장 큰 원인은 오프라인 매장의 부진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오프라인매장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처우개선 문제 역시 일정부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마트는 어떤 자구책을 마련할지 귀추가 주목 되고 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