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4 10:20 (일)
정월대보름, 인천에서 슈퍼문 보고 소원 비세요
정월대보름, 인천에서 슈퍼문 보고 소원 비세요
  • 민영원 기자
  • 승인 2019.02.14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호부청사, 달집태우기 및 전통놀이 마당 진행
▲ 사진=인천시청, 도호부청사

[데일리그리드 인천= 민영원 기자] 기해년(己亥年) 인천에서 정월대보름 맞이 민속문화 축제에 참여하고 한 해의 소원을 빌어볼까.

오는 2월 19일(화) 새해 첫 보름달이 떠오르는 정월대보름을 맞아 인천에서 다채로운 전통 행사가 열린다.

인천도호부청사에서는 정월대보름 당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정월대보름 맞이 전통 민속문화 한마당’을 연다.

 

이 행사에서는 일상에서 쉬 접하기 힘든 전통 공연과 함께 다양한 민속문화와 민속놀이 체험행사가 준비된다.

도호부청사 내 체험장에서 달집소원지쓰기, 부럼깨물기, 연만들기, 떡메치기 등 다양한 민속문화를 체험할 수 있고, 어린이를 위한 제기차기, 투호놀이, 널뛰기, 팽이치기, 굴렁쇠굴리기 등 민속놀이도 체험할 수 있다. 특히, 인천무형문화재 대금장(大笒匠)과 함께 소금(小笒)을 만들어 볼 수 있고, 자수장(刺繡匠), 단청장(丹靑匠), 화각장(畵角匠) 등 무형문화재와 체험을 해 볼 수 있다.

오후에는 국가문화재 제82-2호 대보름맞이 축원굿, 인천무형문화재 제26호 지신밟기, 제20호 휘모리잡가, 제26호 부평두레놀이 등 공연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고, 달집고사에 이어 시민들이 직접 만든 소원지를 달아 쌓아올린 달집에 불을 지피는 달집태우기와 지신밟기로 한 해의 평안과 안녕을 기원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박상석 문화재과장은 “새해의 첫 보름달을 보며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소원을 비는 뜻깊은 시간을 갖길 바란다”며 “인천도호부청사에서는 정월대보름 축제 외에도 다양한 민속문화, 놀이 등 체험행사가 상설 운영되고 있으니, 많은 시민들의 발걸음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천시립박물관은 정월대보름 이틀 전인 2월 17일(일) 박물관 야외 우현마당에서 정월대보름맞이 민속놀이 한마당을 연다.

낮 1시부터 시민 누구나 가족들과 함께 전통놀이를 체험하고 저녁에 소원지를 태우며 보름달에 소원을 비는 자리가 마련될 예정이다.

민속놀이 한마당에서는 체험마당, 놀이마당, 겨루기 마당, 먹거리 마당, 공연마당, 달집태우기 등이 진행된다. 체험마당 프로그램 가운데 걱정인형 만들기, 짚 계란 꾸러미 만들기는 당일 현장 접수를 받으며, 그 외의 제기 만들기, 꿀꿀이 가면 만들기, 돼지 팽이 만들기는 현장 접수 없이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겨루기 마당은 선착순 접수를 받으며, 우승한 참가자에게 오곡과 문구세트 등의 선물을 증정할 예정이다. 또한 시민들에게 땅콩, 호두, 귀밝이술, 인절미, 따뜻한 차를 제공할 예정이다.

대미를 장식할 공연마당에서는 연수노인복지관 천수패의 풍물놀이를 시작으로 달집태우기의 본격적인 준비가 진행된다. 가장 큰 볼거리인 달집태우기는 한해의 소망을 빈 소원지를 함께 태우는 것을 끝으로 민속행사의 막을 내린다.

검단선사박물관은 대보름인 2월 19일(화)부터 2월 24일(일)까지 시민 모두가 참가할 수 있는 정월대보름맞이 민속체험 ‘달이 떠오른다, 가자’행사를 진행한다.

검단선사박물관은 올해 5년째 시민을 위한 대보름 행사를 진행하며 올해는 절식체험, 소원빌기, 전통놀이 체험의 3부분으로 구성했다.

절식체험은 1층 로비에서 부럼을 받고 ‘내 더위 사가라’는 세시풍속을 진행하며, 소원빌기는 1층 로비나 하늘정원에서 소원지를 써 왼새끼로 꼰 금줄에 걸면서 가정 및 개인의 소원을 비는 행사다. 또 마지막으로 2층 하늘정원에 마련된 놀이마당에서 제기차기, 비석치기, 윷놀이 등의 전통놀이를 체험할 수 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