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4 11:55 (화)
3·1운동 100주년,‘자주 독립 대구정신’다시 깨운다
3·1운동 100주년,‘자주 독립 대구정신’다시 깨운다
  • 이사야 기자
  • 승인 2019.02.28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세재현 거리행진, 기념식, 독립역사 전시·체험프로그램, 항일 뮤지컬 공연 등
▲ 행사장 배치도
[데일리그리드] 대구시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해 ‘위대한 100년, 희망의 함성’을 주제로 범시민이 참여하는 제100주년 3·1절 기념행사를 오는 3월 1일 오전 9시부터 중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을 비롯한 대구시 전역에서 개최한다.

제100주년 3·1절 기념행사는 먼저 달성공원, 대구제일교회, 반월당 보현사 3개 지점에서 시민 5,500여명이 출발해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까지 이어지는 만세재현 거리행진으로 시작한다.

이는 100년 전 그 날의 만세운동 구간을 최대한 재현하기 위해 중구 내 3개 경로를 설정해 행진을 진행하며, 이와 동시에 7개 구·군에서도 망우공원, 충혼탑, 학산공원 삼거리 등지에서 4,500여명이 참여하는 만세재현 행진이 펼쳐진다.

이는, 만세운동 복장을 착용하고 손 태극기를 휘날리며 만세를 외치고, 대형 태극기 이동 행진으로 자주 독립 의지를 담은 화합의 역사를 재현할 계획이다.

만세재현 행진에는, 5,500여명의 시민이 참여해 총 행렬 길이가 1킬로미터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며, 만세행진 중에는 2·28기념중앙공원, 舊 한일극장, 반월당 지점에서 지역극단 독립운동 거리극, 신명고등학교 연극반 항일 상황극, 독도는 우리 땅 대학생 단체 군무 등 항일 독립운동 퍼포먼스도 실시한다.

행진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은 당일 오전 9시에 3개 출발지점에서 자유롭게 참여가 가능하며, 대규모 인원 행진에 따라 오전 9시부터 오전 10시 30분까지 서성로, 국채보상로, 공평로 일대에 교통통제가 실시된다.

만세재현 행진 후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화합의 광장에 집결해 오전 10시 30분에서 오전 11시 30분까지 숭고한 100년의 역사를 기리는 기념식을 개최한다.

기념식은 독립운동 당시 사용했던 여섯 종류의 태극기와 현재의 태극기를 제2작전사령부 의장대에서 기수로 입장해 시작하며,

고교생, 대학생, 여성 등 세대별 시민 대표 독립선언서 낭독과 구·군별 기념행사 현장 실황 연결 및 오전 11시 30분 대구시 전역 만세삼창으로 기념식을 마무리한다.

기념식 후에는 오후 5시까지 독립역사에 관한 전시·체험·공연과 퍼포먼스 등 다양한 호국역사 프로그램이 휴일 가족단위 방문객 등 시민들을 맞이한다.

국채보상운동 홍보관, 일제강점기의 대구 모습, 역대 태극기 전시 프로그램과 독립운동가를 가상으로 만날 수 있는 민족영웅 VR영상체험 및 독립선언서 탁본, 바람개비 태극기 만들기 등 체험프로그램도 진행한다.

기념식 무대 공간에선 호국영령에 대한 영산재와 계명대 연극뮤지컬전공 20여명의 100주년 기념 항일 뮤지컬 갈라쇼가 펼쳐지며, 100년 전 서문시장에서 신명여고 학생들을 이끌고 독립운동에 앞장섰던 임봉선의 독립운동 모습을 재현한 “대구여성 모이자” 플래시몹과 100미터 대형 족자에 33인이 참여하는 기미독립선언서 서예 퍼포먼스도 실시한다.

대구시에서는 제100주년 기념행사 외에도 우국시인 현창 문학제, 호국보훈대상 시상,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포럼 등 자랑스러운 호국 역사를 알리고 이어가는 100주년 기념사업을 연중 추진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올해는 3.1만세 운동이 일어난 지 100년이 되는 해로, 우리민족의 평화를 사랑하면서도 외세에 꺾이지 않는 독립의지를 세계 만방에 알렸던 뜻 깊은 해이다” 면서, “이제 다가올 100년을 새롭게 준비해야 한다. 위기를 기회로 바꾸며 대한민국을 세계 일류국가로 도약시켜야 한다. 그리고 그 중심에 우리 대구·경북이 자리할 수 있도록 모두의 역량을 결집시켜 나가자”며 의지를 다졌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