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2 11:25 (금)
LH, 김포한강신도시 자족시설용지 6필지 공급
LH, 김포한강신도시 자족시설용지 6필지 공급
  • 이준호 기자
  • 승인 2019.03.05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수한 교통여건과 뛰어난 입지, 유통시설-오피스텔 등 다양한 활용 가능
▲ 사진 = 김포한강신도시 위치도

[데일리그리드 = 이준호 기자]LH는 김포한강지구 내 자족시설용지 6필지(130,465㎡)를 추첨(1순위)과 경쟁입찰(2순위) 방식으로 공급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하는 자족시설용지의 필지당 면적은 12,500㎡~29,400㎡, 공급예정가격은 3.3㎡당 평균 550만원 수준이며 건폐율 60%, 용적률 400%로 최고 층수 15층까지 건축이 가능하다.

허용용도는 건축법상 제1·2종 근린생활시설이 가능하며, 용도지역에 따라 대규모 유통시설, 지식산업센터, 업무시설, 문화 및 집회시설, 의료시설(병원)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이 가능하다.  
 
자족시설용지는 도시 활성화를 위해 도시지원시설용지의 범위를 지식산업센터(오피스텔 건축 가능) 및 산업집적기반시설, 벤처기업 및 벤처기업집적시설, 소프트웨어진흥시설 등으로 확대한 용지를 말한다. 

 

금번 공급대상 토지는 김포한강신도시 중심부 서측 구래동에 위치하며, 올해 7월 개통 예정인 김포도시철도 구래역, 마산역과 각각 1km 내 인접해 있어 김포공항까지 30여분, 강남까지 1시간 이내에 도착 가능하다. 

또한 김포한강로를 통해 서울 서남부권과의 접근이 용이하고, 인근 대곶IC를 통하여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진입도 가능해 지구 내외 및 수도권 전역으로의 뛰어난 접근성을 자랑한다.

김포한강신도시는 서울 서북부에 위치한 면적 10,865천㎡, 수용인구 15만2천명, 건설호수 5만6천호 규모의 자족기능을 갖춘 대규모 신도시이며, 수로와 생태공원이 어우러진 친환경 녹색도시이자 아트빌리지 등 문화예술 도시의 면모도 갖춘 첨단 명품 신도시이다. 

2017년 사업준공 이후 활발한 인구 유입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특히 30~40대의 전입 비중이 높고 15만의 신도시 인구 외에 검단, 양촌, 학운 산업단지가 존재하는 등 배후 수요가 탄탄해 수익성이 양호할 것으로 예상된다.   

LH 관계자는 “이번에 공급하는 자족시설용지는 주변 상권뿐만 아니라 교통 편의성까지 갖춰 대규모 유통시설로의 훌륭한 입지를 자랑한다”고 밝혔다. 

공급일정은 LH청약센터를 통해 4월 8일 추첨, 4월 9일, 10일 양일 간 입찰신청 접수가 이루어지고, 계약 체결은 4월 18일과 19일에 실시될 예정이다.

기타 공급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LH청약센터에 게시된 공고를 참고하거나 LH김포사업단 판매보상부로 문의하면 된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