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7 10:47 (목)
대전시, 빈 점포 활용 원 도심 살리기 ‘팔 걷어’
대전시, 빈 점포 활용 원 도심 살리기 ‘팔 걷어’
  • 심재형 기자
  • 승인 2019.03.06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80곳 빈 점포 실태파악, 하반기에 빈 점포 활용방안 마련
▲ 대전광역시
[데일리그리드] 대전시가 공동화되고 있는 원도심을 살리기 위해 원 도심 내 빈 점포의 활용방안 찾기에 나선다.

대전시는 원도심 빈 점포의 1차 실태파악이 마무리됨에 따라 2차 세부 현황조사와 의견수렴 등의 과정을 거쳐 올 하반기에 원도심 빈 점포의 활용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대전시가 지난달 말 마무리한 1차 실태파악 결과에 따르면 원도심 중앙로프로젝트 사업 구역 내에 모두 480개의 빈 점포가 발생했다.

원도심 빈점포 조사는 지난해 12월 대전시와 LX 협업으로, 빈점포 기준에 의한 데이터 조사결과 1,665개를 추출했으며, 올해 1월부터 현장 조사원 10명을 채용해 현장조사를 실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빈점포 기준은 건축법상 비주택 용도로 전기사용량 6개월 이상 사용량이 없거나 총합이 60kwh이하인 점포를 대상으로 현장 확인을 통해 실제 빈 점포를 조사했다.

대전시는 이달부터 480개 빈 점포의 건축물관리대장과 건물주 정보 등 2차 세부 현황조사를 실시하고 건물주와 활용가능 여부와 활용범위 등에 대한 의견수렴을 거쳐 올 하반기에 활용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이 과정에서 임대료 안정협약을 원하는 빈 점포 건물주와 상생협약을 체결해 시에서 역점 추진하는 소셜벤처 창업자 및 지역 문화예술인 등 수요자들이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우선 조치할 계획이다.

대전시 노기수 도시재생과장은 “그동안 원도심 공동화 산물로 방치돼 온 빈 점포에 대해 시 차원의 역할을 찾기 위해 나선 것”이라며 “빈 점포가 줄어들면 중앙로프로젝트 사업과 맞물려 원도심 활성화에 대한 시너지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