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5:18 (화)
‘자동차번호판 이렇게 변경된다’
‘자동차번호판 이렇게 변경된다’
  • 심재형 기자
  • 승인 2019.03.07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부터 8자리 번호판으로 변경, 차량번호인식시스템 업데이트 필요
▲ 8자리 번호판으로 변경
[데일리그리드] 국토교통부가 올해 9월부터 자동차 등록번호 용량 부족 해소를 위해 기존 7자리에서 8자리로 새로운 등록번호 체계를 도입한다.

새로 도입되는 번호판은 기존 페인트 방식에 숫자가 늘어난 것과 반사필름방식의 번호판이 추가된다.

반사필름식 번호판은 시인성 향상을 위해 입사한 광선을 광원으로 되돌려 보내는 재귀반사 필름방식으로, 왼쪽 청색바탕에 태극문양과 대한민국 영문 약칭인 ‘KOR’, 위변조 방지 홀로그램이 추가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7월부터 새 번호판 도입을 추진했으며, 이번 새 번호판이 도입되면서 2억 개 이상의 번호가 추가로 확보가능하고, 앞자리가 3자리로 늘어나면서 차량 용도에 따라 119나 112 같은 특수번호를 표시할 수도 있게 된다.

대전시는 신규 자동차번호판이 도입됨에 따라 주차단속 카메라, 공공·민간 주차장, 아파트 출입시스템, 방범카메라, 공공청사, 주민센터, 쇼핑몰, 학교 등 차량번호 인식시스템에 대한 업데이트 및 사전테스트가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대전시 복진후 운송주차과장은 “오는 7월까지는 차량번호 인식시스템에 대한 업데이트 및 사전 테스터가 완료돼야 새로운 차량번호판 미인식에 따른 혼란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며 “국가적으로 시행하는 이번 번호판 체계 도입에 시민들께서 적극 협조해 주시기 바라며 이로 인한 불편이 없도록 사전 홍보 및 점검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