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2 10:51 (금)
‘아타코인. 스포츠매칭 플랫폼 개발’ ATAclub, 블록체인 기업 longenesis와 파트너십 계약 체결
‘아타코인. 스포츠매칭 플랫폼 개발’ ATAclub, 블록체인 기업 longenesis와 파트너십 계약 체결
  • 김옥윤 기자
  • 승인 2019.03.11 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초 생활 스포츠 플랫폼의 성공을 위한 ATAclub의 끝없는 행보
▲ ATAclub(아타클럽)이 Blue chip AI 및 블록체인 기업인 Longenesis(롱제네시스)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사진 = 아타클럽

[데일리그리드=김옥윤 기자] 블록체인 기반의 글로벌 생활 스포츠 통합 플랫폼을 개발 중인 ATAclub(아타클럽)이 Blue chip AI 및 블록체인 기업인 Longenesis(롱제네시스)와 지난 2월 27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Longenesis는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 기업인 인실리코(Baltimore, USA) 메디슨(Insilico Medicine)과 블록체인 플랫폼이자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비트코인 마이닝 회사인 비트퓨리(Bitfury, Amsterdam, Netherlands)가 공동 설립한 회사다.

AI-Blockchain 통합으로 차세대 인공지능 및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한 의학 및 데이터 분석을 제공하는 혁신적인 플랫폼을 구축하고자 한다.

 

2014년 설립된 인실리코는 당시 벤처 자금으로 1200만 달러 이상이 모금돼 화제를 모았다. 사회 영향력 지수에서 NVIDIA의 5 대 AI기업으로 꼽히기도 했다.

직원들은 6개국 39명의 과학자들로 주로 해커톤 우승자들로 구성됐다. 전세계 200명이 넘는 직원들이 공동연구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40개 이상의 연구 결과가 책으로 출판됐다. 현재 인실리코의 한국 대표는 (사)유엔미래포럼 대표이기도 한 박영숙 교수이다.

비트퓨리는 2011 년에 설립됐고, 블록체인 플랫폼의 선두주자이자 세계에서 2번째로 Bitcoin을 가장 많이 채굴한 회사이기도 하다. 독점적인 반도체 및 냉각 기술을 소유하고 있고, RUST 언어로 개발된 정교한 Exonum 블록체인 플랫폼을 만들었다.

특히 당시 벤처 자금으로 2억 5천만 달러 이상이 모금됐고, 연간 매출은 2억 5 천만 달러 이상이다. 16 개국 300 명 이상의 개발자와 직원들이 있고, 암스테르담, 샌프란시스코, 워싱턴 D.C., 홍콩, 런던에 대형 사무실을 갖고 있다.

대규모 정부 프로젝트로는 조지아 정부의 부동산 원장, 우크라이나 정부의 멀티 서비스, 카자흐스탄, 영국 및 아프리카의 사설 블록체인 프로젝트, 제이미 스미스(Jamie Smith) 전 백악관 부 차관보 등을 포함한 최고의 전략, 법률 및 비즈니스 개발 능력을 갖추고 있다.

ATAclub은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인공지능 빅데이터의 수집과 데이터의 고도화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고 전했다. ATAclub의 플랫폼 참여자들은 스포츠 활동 기록을 웨어러블 또는 스마트기기를 통해서 플랫폼에 기록하게 된다.

이들은 스포츠 활동을 기록/관리함으로 자신의 건강/운동데이터를 가지게 되는 동시에 적립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헬스케어 산업과 연계, 참여자들에게 병원, 헬스케어 기업, 보험사 등에서 프리미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ATAclub의 이차용 대표는 “Longenesis와의 글로벌 파트너십을 통해 아타클럽에 가입하고 활동하는 회원들의 건강관리를 위해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지원할 것”이라 강조했다.

생활 스포츠 영역뿐 아니라 건강을 위한 비즈니스도 함께 진행 중인 ATAclub의 개발 및 상용화가 주목되는 가운데, ATAclub은 생활 스포츠 매칭 플랫폼을 개발 중이며, 자금 모집을 위해 IEO를 준비 중이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