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6 22:20 (일)
LG전자, '인공지능 바람이란 이런 것!' 스마트기류 실내기 공개
LG전자, '인공지능 바람이란 이런 것!' 스마트기류 실내기 공개
  • 강성덕 기자
  • 승인 2019.03.1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킨텍스 국제냉난방공조전서 공간에 최적화된 6가지 바람모드 선보여
▲ LG전자는 12일부터 열리는 킨텍스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에서 공간 맞춤형 종합 공조 솔루션을 선 보인다.

[데일리그리드=강성덕 기자] LG전자(066570)가 12일부터 15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 ‘하프코 2019(HARFKO; Heating, Air-Conditioning, Refrigeration and Fluid Exhibition KOREA 2019)’에 참가해 공간 맞춤형 종합 공조 제품을 대거 선보였다.

하프코는 1989년부터 2년에 한 번씩 열리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 참여하는 업체 중 가장 넓은 450제곱미터(m2)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해 인공지능 스마트기류 실내기, 공간별 맞춤형 솔루션, 비컨(BECON; Building Energy Control) 등을 선보였다.
 
인공지능 스마트기류 실내기는 듀얼 베인(Dual Vane)과 스마트 기능을 적용한 신제품이다. 베인은 실내기에 부착된 날개이며 바람의 방향을 조절해준다.

 

듀얼 베인은 기존 천장형 실내기에 설치된 4개 조절 장치와는 별도로 내부에 4개의 조절 장치를 추가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에는 정밀하게 바람을 조작하는 게 어려웠으나 신제품은 8개 베인을 사용해 정밀하게 조작할 수 있다.
또 듀얼 베인은 빠르고 균일하게 바람을 보내주는 다이나믹바람을 비롯해 듀얼오토스윙바람, 간접바람 등 6가지 바람모드를 지원해 공간에 최적화된 바람을 제공한다.

스마트 기능은 공간온도센서를 사용해 천장과 바닥의 온도를 실시간으로 점검해 공간 전체를 균일하게 난방한다. 인체감지센서는 기존 대비 3배 빠른 속도로 사람이 있는지 없는지 확인해 사람이 없을 경우 알아서 공조장치의 운전을 멈춘다.

이와 함께 LG전자는 주거, 사무, 교육, 산업, 상업 등 8개의 공간 맞춤형 솔루션을 선보였다.
아파트와 같은 대규모 주거 공간에 최적화된 멀티브이 에스(Multi V S), 사무 공간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멀티브이 슈퍼5(Multi V Super 5), 조용한 환경이 필수적인 교육 공간을 위한 바닥상치형 환기시스템 등을 선보였다.

특히 LG전자는 최근 소비자들이 깨끗한 공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점을 감안해 공기청정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대표적으로 상업 공간에서 사용하는 원형, 4방향 등 다양한 카세트의 천정형 실내기는 PM 1.0(지름이 1마이크로미터 이하인 먼지, 1㎛는 1백만분의 1m) 극초미세먼지, 냄새, 대장균까지 제거해주는 5단계 공기청정시스템을 탑재해 공간을 쾌적하게 해준다.

교육 공간 솔루션은 PM 1.0 센서를 탑재한 것은 물론이고 공기청정 면적을 대폭 늘렸다.
최대 158제곱미터(m2, 약 47.9평)까지 청정할 수 있는데 일반적인 초등학교 교실이 20평대인 것을 감안하면 교실 2개만큼의 면적을 청정할 수 있다.

사무 공간 솔루션은 에너지 낭비를 최소화하는 실내환기시스템과 고성능 필터를 적용해 열손실을 최소화하고 미세먼지, 바이러스 등 유해물질을 효과적으로 제거한다.

또 LG전자는 호텔, 사무실, 대형 사업장 등에서 사용할 수 있는 비컨을 선보였다. 토탈 솔루션인 비컨은 최적의 에너지 관리를 도와준다.
각 공간에서 사용되는 에너지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해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한다. 사용자는 각 공간별 에너지 수요량과 공급량을 예측할 수 있고 사용량을 관리해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다.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감규 부사장은 “LG전자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종합 공조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