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6 16:20 (일)
캠코, 서울 시흥 옛 필승아파트 주상복합시설로 변경
캠코, 서울 시흥 옛 필승아파트 주상복합시설로 변경
  • 이덕기 기자
  • 승인 2019.03.12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심 내 노후 관사 복합개발로 청년층 주거 지원 및 경제 활력 제고 기여
▲ 사진 = 캠코, 옛 필승아파트 복합개발 사업 개요

[데일리그리드 = 이덕기 기자]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문창용)가 노후 군 관사 부지인 서울 시흥동 옛 필승아파트 부지를 정부 재정투입 없이 청년임대주택과 군 관사, 오피스텔, 상업시설 등 400세대 규모의 복합시설로 위탁개발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2월 기획재정부의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 심의・의결에 따라 국유재산 위탁개발대상 재산으로 선정된 옛 필승아파트 부지는 지난 1981년 건립돼 노후도가 심각한 대표적인 도심 내 미활용 국유재산이다.

캠코는 정부 재정투입 없이 해당 부지를 상업시설이 포함된 주상복합시설로 재건축함으로써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계획이다.

 

캠코는 구체적으로 해당 부지를 청년임대주택과 군 관사, 오피스텔, 판매시설 등 약 400세대 규모의 복합시설로 구성할 예정이고, 특히 청년임대주택의 경우 주변시세 보다 낮은 수준으로 공급할 예정에 있어 청년층 주거안정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캠코는 위탁개발사업 세부방안 수립을 위해 이미 지난해 12월 국방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금년 6월까지 기본계획 승인을 받고 예비타당성 조사 등을 거쳐 오는 2021년 6월 최종 사업계획을 승인받을 계획이다.

캠코 관계자는 “금번 필승아파트 부지 위탁개발사업으로 도심 내 노후관사를 활용하여 청년임대주택, 군 관사 등 공익시설과 상업시설을 복합개발함으로써 청년층 주거안정과 지역경제 활력 제고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캠코는 기획재정부의 '2019년 국유재산종합계획'에 따라 국유재산의 적극적인 개발과 활용을 통해 사회적 가치 제고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캠코는 지난 2005년부터 정부 및 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의 청ㆍ관사를 민간 공공주택, 임대시설 등과 결합하여 복합개발하는 국ㆍ공유지 위탁개발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현재 총사업비 2조 1,240억원 규모, 총 32건의 개발사업을 진행 중이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