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18 09:36 (화)
네이버, ‘아이들을 위한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젝트’ 운영
네이버, ‘아이들을 위한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젝트’ 운영
  • 임영규 기자
  • 승인 2013.12.02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대표 김상헌)는 NHN NEXT와 함께 ‘아이들을 위한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2013년 겨울방학부터 3개 초등학교에서 시범 운영되는 이번 프로젝트는 컴퓨터나 스마트폰에 익숙한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흥미와 호기심을 갖고, 프로그램을 직접 체험하여 논리적 사고력을 높일 수 있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교육은 초등학교 3-6학년을 대상으로 수준별 2종류의 수업을 제공한다. 3-4학년의 경우, 프로그래밍 언어인 ‘스크래치’를 통해 스스로 구성한 이야기를 움직이는 화면으로 만드는 방법을 배운다. 또한, 5-6학년 학생들은 단일보드인 ‘아두이노’를 활용해 전등을 켜는 법, 음향 크기를 조절하는 법 등 사물에 소프트웨어가 사용됨을 인지하고, 스스로 이를 적용시켜 결과물을 얻는 방법을 학습하게 된다.

 

또한 향후에는 방과후 프로그램, 무료 온라인 강좌, 교사 연수 프로그램 등 소프트웨어 교육의 대상과 영역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네이버는 소프트웨어 교육을 장려하는 캠페인 광고도 선보인다.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소프트웨어 산업의 가치를 전달하고, 자리매김하기 위한 이번 광고는 KBS 1,2 TV를 통해 앞으로 6개월간 방영된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