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0 22:20 (화)
세결여 손여은, "의붓딸 폭행에 오히려 뻔뻔"
세결여 손여은, "의붓딸 폭행에 오히려 뻔뻔"
  • 홍보라 기자
  • 승인 2014.03.03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결여 손여은 (사진: SBS '세 번 결혼하는 여자')
'세결여 손여은'
 
세결여 손여은의 밉상 연기가 화제다.
 
2일 방송된 SBS '세 번 결혼하는 여자(이하 세결여)'에서는 한채린(손여은 분)이 의붓딸 정슬기(김지영 분)를 때리다 걸려 이혼을 요구받고 오히려 억울함을 주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채린은 "온 집안이 똘똘 뭉쳐 나하나 죽이자고 작정했다"고 억울함을 호소하자 정태희(김정란)는 "올케가 무슨 짓을 했는지 반성은 안하냐"고 말했다.
 
이어 정태희에게 "날 이렇게 이해하는 사람이 하나도 없을 수가 있느냐"며 "전처 결혼하면 포기되겠지 했다. 우리 두 사람 많이 좋아지던 참이었다. 슬기가 도저히 어떻게 안돼요. 지 아빠와 저 중간에 훼방만 놓는데 나 어떻게 해야되냐"고 뻔뻔함을 드러내 시청자들의 분노를 샀다.
 
세결여 손여은 밉상 연기를 접한 누리꾼들은 "엄청나다", "세결여 손여은, 국민안티 생기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