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4 10:20 (일)
마켓컬리, 과대 포장으로 환경오명의 주범...소비자 불만 높아
마켓컬리, 과대 포장으로 환경오명의 주범...소비자 불만 높아
  • 데일리그리드
  • 승인 2019.03.13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품절로 고객 등 져, 전지현 모델 선정...마케팅에만 열올려
마켓컬리 김슬아
마켓컬리 김슬아 대표

[데일리그리드=이승재 기자] 최근 유통업계의 화두를 달리는 새벽배송의 선두주자 ‘마켓컬리’가 과대포장으로 인해 환경을 해치고 있다며 도마에 올랐다.

마켓컬리는 잠들기 전 주문하면 이른 새벽 집앞에 식재료를 배송하는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2015년 도입했다.

새벽배송 시장이 커지며 뒤를 이어 쿠팡, 롯데슈퍼, 이마트, GS리테일 등이 뛰어 들었다.

 

2015년 100억 원 수준이던 마켓컬리의 새벽배송 시장 규모는 지난해 1800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등 고속 성장 중이다. 전체 업계의 매출 규모는 4000억 원으로 성장한 것으로 추산된다.

이처럼 마켓컬리가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신규가입자가 증가하면서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지만 가장 우려가 되는 것은 환경 문제. 배달과정에서 상품이 과대 포장으로 이어진다는 것이다.

신선식품의 경우 스티로폼이나 냉장팩 등으로 둘러싸여 배달되고 작은량의 물품에도 일명 뽁뽁이라 불리는 완충재를 사용함으로서 대형박스를 이용해 배달되기 때문에 과대 포장으로 인한 불필요한 쓰레기가 많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각종 SNS상이나 심지어 마켓컬리 홈페이지에도 과대 포장에 대한 우려도 적지 않다.

서울 온수동에 사는 한 이용객은 “이유식에 쓸 채소 3개를 시켰는데 커다란 아이스박스 하나에 채소 하나씩 들어있어 본품보다 큰 박스가 배달되어 오히려 미안하단 느낌이 들어 이후 시키지 않고 나가서 사오는게 맘이 편했다”고 말했다.

구로동에 사는 Y씨는 “신선도 떨어져서 민원들어가는 것보다 나으니 그렇긴 하겠지만 급 재활용이 늘어났다”면서 “그냥 마트나 시장가서 사오는게 마음이 편했다”고 밝혔다.

지적이 발생하자 환경부는 최근 부랴부랴 배송 과정의 과대 포장 문제를 줄이기 위해 유통 포장재 사용 감량을 위한 지침(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현장 적용성 평가 후 법적 규제 방안을 신설하기로 했다. 내용물의 파손 방지 등 안전성 등을 이유로 규제에서 제외했던 유통 포장재에 대한 규제를 검토하기로 한 것.

하지만 이같은 환경부의 방침이 권고사항일 뿐 법적 제재가 없어 효과는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환경부 관계자는“현재 강제성은 없지만 올 상반기 중 현장에 시범 적용해 평가한 후 결과를 토대로 현장 여건을 감안해 규제가 가능한 부분에는 법적 기준을 신설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이와 함께 품절로 인한 고객들의 불만도 높게 일고 있다.

주문을 위해 오후에 마켓컬리 사이트에 접속하면 품절된 상품들이 너무 많았다.

마켓컬리 모델 전지현
마켓컬리 모델 전지현

마켓컬리는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 유명 여배우 전지현을 모델로 선정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광고는 돌풍을 일으키며 물류 인프라는 고성장 했다. 반면 급증한 주문량을 따라잡지 못해 소비자들의 불만을 초래했다.

준비가 되지 않은 채 마케팅에만 열을 올려 이러한 현상을 자처 했다는 것이다.

더큰 문제는 잦은 품절로 인한 고객이탈. 원하는 상품이 품절로 인해 얻지 못하게 되면서 불만은 고조되고 자연스레 타 사이트로 이동하면서 마켓컬리의 고객들이 줄어든다는 것이다.
 
마켓컬리는 최근 온라인으로 양념육 기획전, 화이트데이 특가전 등 각종 마케팅을 진행하면서 새벽 배송에 열을 올리고 있는 가운데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작용 하는 과대 포장 등에 대한 대책 마련이 우선적으로 실현돼야 하고 탄탄한 물류 인프라를 구축해야만 기존 고객드르의 마음도 사로잡을 수 있다는 지적이 소비자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