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6 16:20 (일)
농협, 돼지가격 안정자금 300억원 투입
농협, 돼지가격 안정자금 300억원 투입
  • 강성덕 기자
  • 승인 2019.03.15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환 축산경제대표, "돼지가격 및 수급안정에 총 역량"

 

농협 축산경제 임직원들이 지난 2월 14일 오전, 서울시청 인근에서 축산물 소비촉진 행사를 하고 있다.
농협 축산경제 임직원들이 지난 2월 14일 오전, 서울시청 인근에서 축산물 소비촉진 행사를 하고 있다.

 

[데일리그리드=강성덕 기자] 농협(회장 김병원)은 작년 10월부터 급락한 돼지가격 안정을 위해 300억원의 대규모 자금을 조성, 양돈농협 및 지역축협을 통한 돼지 구매·비축 사업 추진으로 돼지가격 및 수급안정에 총력을 기울인다.

 

2월 돼지 도매가격은 kg당 3,143원으로 작년 평균가격 4,296원 대비 26.8%, 작년 동월 4,114원 대비 23.6% 하락을 보이는 등 생산비를 크게 밑돌고 있다.

양돈농가는 돼지 한 마리 당 약 7~8만원의 손실이 예상되는데다 향후 전망도 불투명 해 예년과 같은 돼지가격 회복은 쉽지 않을 것으로 관련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농협은 돼지가격 안정을 위해 그동안 범 농협 한돈 소비촉진 운동, 새봄맞이 돼지고기 소비촉진 나눔행사, 사랑의 돼지고기 도시락 나눔행사, 9개 지역본부와 전 계통사무소가 참여하는 지역 내 소외계층을 위한 돼지고기 나눔행사 등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일환으로 농협은 양돈농협과 함께 기금 조성 및 예산을 추가 편성해 소비촉진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농협 김태환 축산경제대표이사는“이번에 투입되는 돼지가격 안정자금 300억원을 통해 돼지가격 및 수급안정에 실질적인 성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농협도 돼지가격 하락으로 큰 어려움의 겪고 있는 양돈농가의 시름을 덜기 위해, 돼지가격이 안정될 때까지 모든 역량을 총 동원해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