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13:59 (화)
광주시, 5·18 역사왜곡대책위 회의 개최
광주시, 5·18 역사왜곡대책위 회의 개최
  • 김시몬 기자
  • 승인 2019.03.21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 강력 촉구 등 논의
▲ 광주광역시
[데일리그리드=김시몬 기자] 광주광역시는 오는 22일 오전 11시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제15차 5·18역사왜곡 대책위원회를 열고 망언 의원 제명과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등 대책을 논의한다.

이날 회의는 이용섭 시장 주재로 지난 14차 회의에서 결정된 국회 5·18 망언 관련 사항에 대한 추진상황과 향후 추진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로 ,5·18역사왜곡대책위 추진사항 동영상 시청 ,광주시장을 비롯한 대책위 위원 등의 제언 및 대책의 순으로 진행된다.

회의에는 지역을 대표하는 광주시장, 시의회 의장, 시 교육감, 시민사회단체 대표, 언론계, 법조계 등 각계 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또한 최근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진전되지 못하고 있는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 ,자유한국당 망언의원 제명 등 대책과 관련해 정치권 호소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윤목현 민주인권평화국장은 “지만원과 자유한국당의 일부 극우세력들의 5·18 왜곡 폄훼는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행위다”며 “5·18 역사 폄훼가 재발되지 않도록 망언자들을 응징하고 특별법을 제정해 오월의 역사와 이 땅의 정의를 바로 세우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