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2 22:20 (일)
【새롬세평(世評)】'군복 입고 쇼', '씹다 버린 껌', '감염된 좀비'라고 막말한 김연철, 대한민국 통일부 장관 자격 없다. 즉각 자진사퇴해야

김대은의 새롬세평(世評)

미디어저널대표 | 4차산업 미디어를 지향하는 미디어저널 언론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새롬세평(世評)】'군복 입고 쇼', '씹다 버린 껌', '감염된 좀비'라고 막말한 김연철, 대한민국 통일부 장관 자격 없다. 즉각 자진사퇴해야
  • 김대은
  • 승인 2019.03.27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정 운영자의 눈높이가 국민의 눈높이와 다르면 다를수록 독선과 오만이다. -
'군복 입고 쇼', '씹다 버린 껌', '감염된 좀비'라고 막말한 김연철 통일부장관 후보자 (= MBN캡쳐)
'군복 입고 쇼', '씹다 버린 껌', '감염된 좀비'라고 막말한 김연철 통일부장관 후보자 (= MBN캡쳐)

 

막말 및 이념성 편향 논란 등에 휩싸인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26일 열렸다.

김 후보자에 대한 상식이하의 언행과 행동은 일반 국민들은 감히 꿈도 꾸지 못할 정도로 과격하고 어느 한 쪽에 치우쳐져 있다.

 

김 후보자는 지난 2015년 당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천안함 폭침 5주기에 해병대를 방문에 대해 ‘군복 입고 쇼나 한다’고 비난하고,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씹다 버린 껌’, 추미애 의원을 ‘감염된 좀비’라는 막말을 서슴없이 했다.

또한, ‘박왕자씨 사건은 통과 의례’며, 천안함 폭침 이후 취해진 5·24 조치에 대해 “바보 같은 제재”라는 비난과 8차례나 다운계약서를 쓴 일반적인 상식으로는 도저히 이해 할 수 없는 행동을 스스럼 없이 해왔다.

시정잡배보다 못한 인성(人性)을 소유하고 편향적인 대북관(對北觀)과 부동산투기꾼보다 위장전입을 더 밥 먹듯이 자행해온 사람을 대한민국의 미래를 쥐락펴락할 통일정책을 편다면 과연 어떤 참극이 빚어질지 불 보듯이 뻔하다.

하지만 김 후보자보다도 더 문제는 이런 개념 없는 사람을 문 정부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펼쳐나갈 통일부 장관 후보자라로 임명을 강행하려 한다는데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각종 막말과 친북주의자가 아닌가 의심할 정도로 과격한 발언을 일삼아온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를 왜 오기를 부리면서까지 발탁하려 드는 것일까?

그 이유가 한 언론사의 보도를 통해 조명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 3차례의 남북 정상회담을 개최하는데 최고 실무자 였던 조명균 통일부 장관의 경질은 문 정부의 대북핵심 정책인 남북 경협에 적극적이지 않았고, 우리편인 줄 알았는데 자유 한국당편이었다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한국당 인사들과 대화가 잘된다는 이유와 미국과 필요 이상으로 손발이 잘 맞아 청와대 등 여권에서 조 장관에 대한 비토가 생각보다 거셌다는 것이다.

만약, 이게 사실이라면 문 정부는 미국과의 동맹관계보다는 남북문제에만 올인 할 사람을 선택 한다는 건데 북 핵 폐기를 위해 동맹국인 미국을 비롯해 국제사회가 하나 돼 대북(對北)압박에 힘을 쏟고 있는 마당에 이런 수준 이하의 사람을 통일부의 수장에 임명하려는 것이 도대체 말이나 되는 일인가?

특히 그는 북한을 경제적으로 압박해도 소용없다는, ‘대북제재 무용론’을 펼쳐온 대표적인 친북성향 학자로 분류 된다.

이런 비현실적인 사고로 무장한 인물이 통일정책을 펴게 된다면 과연 어떤 결과가 빚어질지 상상이 안간다.

김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은 가뜩이나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후 미국으로부터 현 정부에 대한 불신이 극에 달해 삐걱대고 있고, 핵과 미사일의 공포 속에서 하루도 마음 편히 살아 갈 수 없는 국민들은 더 불안할 수 밖에 없다.

이런 불신과 오해가 점점 증폭돼 한계점에 달하게 되면 한·미 동맹은 나락으로 떨어지고 국민은 등을 돌릴 것이 뻔하다.

어처구니없는 일은 김 후보자는 2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 나와 과거 SNS에 올린 막말 등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며 연신 고개를 숙이며 완전 다른 사람으로 돌변하기도 했다.

'우발적 사건'이라던 천안함 폭침에 대해 "천안함은 북 어뢰 공격으로 침몰했다는 정부 입장을 그대로 따르고 있다"고 했고, 2008년 금강산 관광객 피살 사건에 대해서도 '통과 의례'라더니 이날은 "북 책임"이라고 하는 등 과거의 일방적 북한 편향 주장을 26일 마치 손바닥 뒤집기처럼 표변하기 까지 했다.

때와 장소에 따라 '조변석개(朝變夕改)'를 밥 먹듯이 할 수 있다니 권력이 좋기는 좋은 모양이다.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표류하는 북한 비핵화 과정을 제 궤도에 올려놓고 굳건한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한반도 평화를 이루기 위해서라도 문 대통령은 김 후보자의 임명을 재고 할 것도 없이 당장 철회해야 한다.

김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은 한반도 평화통일에 꽃길이 아닌 장애물이 될 수 있음을 명심하길 바란다.

국정 운영자의 눈높이가 국민의 눈높이와 다르면 다를수록 독선과 오만으로 비치게 마련이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