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3 13:20 (토)
동해시, 산불 피해복구 추진단 본격 가동
동해시, 산불 피해복구 추진단 본격 가동
  • 장영신 기자
  • 승인 2019.04.15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불 피해복구에 발 빠르게 대처하기 위해 11개 분야 48명으로 구성
▲ 동해시
[데일리그리드=장영신 기자] 동해시는 지난 5일 발생한 산불의 피해사항 조사가 마무리됨에 따라 복구대책 마련과 이재민 지원 등의 당면 현안에 대해 발 빠르게 대처하기 위해 ‘산불 피해복구 추진단’을 구성해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산불 피해복구 추진단은 부시장을 단장으로 분야별 기본 복구계획 수립과 구체적인 해결대책 마련을 위해 이재민 구호, 주택피해, 재난 폐기물처리 등 11개 분야에 관련 부서장 및 직원 48명으로 구성해, 피해지역 주민 불편을 최우선으로 해소하기 위해 주요 건축물, 상·하수도, 통신 등 피해 기반시설 조기복구에 중점을 두고 운영하고 있다.

분야별 운영사항을 살펴보면 산림분야는 2차 피해발생 우려를 해결하기 위해 산림청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산림복구 등의 현안사항을 추진해 나가고, 이재민 구호에 대해서는 매입 임대주택 및 조립식 주택을 지원해 안정적인 주거환경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보건소 및 의료기관과 연계해 건강 돌봄, 정신 상담 등을 실시해 이재민이 하루 빨리 정상적인 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의료 지원도 함께 진행한다.

특히, 망상오토캠핑리조트 복구는 국내 캠핑문화의 획기적 변화를 선도했던 역사성을 감안해 문화재를 복구하는 심정으로 중앙정부의 피해 확인절차가 이행되는 대로 시설물 잔해 처리, 피해목에 대한 활용대책 및 조경 복원 등의 신속한 복구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김종문 부시장은 “산불 피해복구 추진단을 본격적으로 가동해 실의에 빠진 이재민이 생활 터전으로 조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무엇보다도 빠른 시일 내 산불 피해지역에 대한 체계적인 복구가 시작될 수 있도록 전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방침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