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09:26 (금)
성산토성 사적지정을 위한 학술대회 개최
성산토성 사적지정을 위한 학술대회 개최
  • 최효정 기자
  • 승인 2019.04.16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합천 성산토성 사적지정을 위한 학술대회 홍보문

[데일리그리드=최효정 기자] 합천군과 경남발전연구원 역사문화센터는 오는 24일 오전 10시부터 합천박물관 대강당에서 ‘가야왕국 다라국의 도성 성산토성’이라는 주제로 성산토성을 국가사적으로 승격하기 위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개회식과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성산토성 조사성과 검토 및 보존, 관리 및 활용 방안 마련을 위한 다양한 주제가 발표될 예정이다. 이후 조영제 교수의 주재로 각계 관련 인사들이 참여해 종합 토론이 펼쳐진다.

성산토성은 황강변의 독립 구릉에 위치하는 가야의 성곽유적으로서 다라국의 왕묘인 옥전고분군과 인접하고 있으며 합천의 고대 가야왕국인 다라국 지배자들의 생활유적으로 국내에 현존하는 거의 유일한 가야도성으로 추정된다.

 

합천군에서는 2009년도부터 ‘국내 유일의 가야도성 복원 및 다라국 역사지구 조성계획’에 따라 사적 지정을 위해 학술조사를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합천군은 이번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전문가들의 연구 및 토론 성과를 잘 정리해 사적 지정의 필요성을 밝히는 자료로 활용함으로써 성산토성의 사적 지정 및 유적의 복원·정비에 더욱 노력할 계획이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