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13:20 (월)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이 꾸미는 국악 한마당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이 꾸미는 국악 한마당
  • 김시몬 기자
  • 승인 2019.04.18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광주공연마루…관현악곡, 창작무용, 국악가요 등 선봬
▲ 광주 국악 상설공연

[데일리그리드=김시몬 기자] 광주 대표 문화관광 콘텐츠로 선보여지고 있는 ‘광주 국악 상설공연’ 4월 세 번째 공연이 오는 20일 오후 5시 광주공연마루에서 펼쳐진다.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이 꾸미는 이번 공연은 최원록 지휘, 이은비의 사회로 관현악곡, 창작무용, 국악가요, 퉁소협주곡 등 다채로운 국악 한마당을 선보인다.

첫 무대는 작곡가 양방언이 아버지의 고향인 제주의 아름다움을 표현한 곡 ‘프린스 오브 제주’가 관현악으로 연주된다. 이 곡은 서정적인 선율과 호방한 태평소 울림이 어우러져 넓고 시원한 제주도 풍경과 바다를 그릴 수 있다.

 

또 창작무용 ‘천개의 바람이 되어’, 생황과 가야금2중주곡 ‘Small flower near by the railroad’, 영원한 우리의 소원, 통일을 간절히 염원해 부르는 국악가요 ‘하나됨의 꿈’, ‘상모’가 순서대로 무대에 오른다.

이어 투박하지만 호방하고 직설적인 시원시원한 느낌의 매력을 가진 악기인 퉁소와 협주하는 ‘풍전산곡 : 바람이 전해준 산의 노래’, 빠른 속도감과 함께 연주자들의 화려한 기량과 놀이로써의 신명을 한껏 풀어내는 관현악곡 ‘신푸리’ 등으로 공연의 대미를 장식한다.

전통국악, 창작국악, 우리춤, 사물놀이 등 국악의 모든 즐거움을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광주상설공연은 매주 토요일 오후 5시, 광주공연마루에서 시민과 관광객을 위해 전석 무료로 열린다.

관람을 원하는 시민 누구나 선착순 입장 가능하며, 자세한 공연 정보는 광주문화예술회관으로 문의하면 된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