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22:20 (금)
산은, 국내 주요 벤처캐피탈과 공동투자협의체 출범
산은, 국내 주요 벤처캐피탈과 공동투자협의체 출범
  • 이준호
  • 승인 2019.04.18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18일 산업은행 본점 IR센터에서 진행된 공동투자협의체 발족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 왼쪽부터 한국투자 파트너스 백여현 대표이사,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남기문 대표이사, 인터베스트 이태용 대표이사, 산업은행 성주영 수석부행장, KTB네트워크 신진호 대표이사, IMM인베스트먼트 지성배 대표이사, LB인베스트먼트 박기호 대표이사
사진 = 18일 산업은행 본점 IR센터에서 진행된 공동투자협의체 Mega-7 출범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 왼쪽부터 한국투자 파트너스 백여현 대표이사,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남기문 대표이사, 인터베스트 이태용 대표이사, 산업은행 성주영 수석부행장, KTB네트워크 신진호 대표이사, IMM인베스트먼트 지성배 대표이사, LB인베스트먼트 박기호 대표이사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18일 본점 스타트업IR센터에서 국내 주요 벤처캐피탈 6개사(한국투자파트너스,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인터베스트, KTB네트워크, IMM인베스트먼트, LB인베스트먼트)와 함께 토종자본에 의한 Pre-Unicorn 기업 발굴 및 육성을 위한 공동투자협의체를 공식 발족시켰다고 밝혔다.

정부의 '제2벤처붐 확산 정책'에 부응, 유망 혁신 스타트업이 대표적인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협의체 참여 기관간의 체계적 공동발굴·공동투자를 실시함으로써, 거액 투자 활성화와 대한민국 벤처 랜드마크 딜 발굴에 큰 역할을수행할 예정이다.  

산업은행 성주영 수석부행장은 출범식 인사말을 통해 “그동안 유니콘으로의 스케일업 과정에서 필수적인 대규모 투자를 해외 투자자본에 의존해 왔던 관행에서 벗어나기 위해 이번에 출범하는 협의체를 국내 토종자본이 주도하는 명품 투자협의체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참여기관 확대를 통해 국내에서도 세계적인 유니콘 기업이 다수 탄생할 수 있는 벤처생태계 조성에도 힘쓸것”이라고 언급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