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3 07:20 (목)
SBS 스페셜, 배우 ‘남보라’의 내레이션...가회동 괴짜 할배 빈센트
SBS 스페셜, 배우 ‘남보라’의 내레이션...가회동 괴짜 할배 빈센트
  • 정진욱
  • 승인 2019.04.21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SBS 스페셜’
사진= 'SBS 스페셜’

[데일리그리드=정진욱 기자] 오늘(21일) 밤 방송되는 'SBS 스페셜’ 에서는 가회동 괴짜 할배 빈센트 68세 할배의 ‘쓸모학 개론’이 방송된다.

꽁지머리와 형형색색의 옷으로 무장하고 가회동을 누비는 괴짜 할배. 자신을 ‘빈센트’라고 불러 달라는 그에게 나이는 그야말로 숫자 따위에 불과하다. 68세 된 소아라며 자신을 소개하고 350세까지 살기 위해 준비 중이라는 ‘빈센트’. 대하드라마 ‘용의 눈물’을 좋아하고 ‘판소리’를 즐겨듣고 누가보아도 가회동 원주민의 느낌을 풍기지만, 한국어는 어눌하고... 심지어 한국인도 아니다. 호기심이 가득한 아이의 얼굴을 하다가도 삶의 풍파를 모두 겪은 어른의 모습을 하고 있는 남자. 참으로 이상한 어른 ‘빈센트’를 만났다.

겉모양은 영락없는 한옥이지만, 실내는 캘리포니아 해변의 집을 옮겨놓은 듯한 ‘아폴로니아’. 이 집은 가회동 괴짜 할배 ‘빈센트’가 2년간 손수 개조한 집이다. 그의 손길로 가득 채워진 ‘아폴로니아’를 보면 ‘중요한 것은 손수 한다’는 빈센트의 철학이 고스란히 묻어나온다.

 

유능한 집사(버틀러)가 꿈이라는 ‘빈센트’는 사소한 것 하나 허투루 넘기지 않는다. 구두닦이부터 베이킹, 화분받침대 제작까지... 가회동 소셜 클럽의 주인답게 손님맞이 또한 척척 이다. 어떤 것이든 본인 손으로 직접 해내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말하는 ‘빈센트’ 쉴 틈 없는 그의 하루는 어떤 모습일까?

‘빈센트’ 아내 ‘우노초이’. 이웃이었던 그녀가 기억하는 ‘빈센트’의 첫 모습은 진중한 표정으로 침대를 만들고 있던 모습이었다. 첫 인연은 거기 까지였고 미국에서 패션모델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던 그녀는 이내 먼 지역으로 떠났다. 그로부터 10년 후 다시 돌아온 ‘우노초이’는 ‘빈센트’에게 동거를 제안 하였다. ‘빈센트’도 강렬한 패션의 ‘우노초이’를 계속 마음에 담고 있었던 것일까? 그렇게 둘은 부부의 연을 맺게 되었다고 한다. ‘우노초이’는 ‘고속도로에서 차가 고장 나면 빈센트가 도와주러 올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감이 있었다고 하는데,‘우노초이’의 마음을 사로잡은 ‘빈센트’의 비결은 무엇일까?

웬만한 것은 스스로 해결하려는 빈센트에게 사람들은 피곤하게 산다고 말한다. 하지만 그는 손을 움직여 자신이 직접 경험하는 것이 무엇보다 큰 재산이라고 이야기한다. 실패하더라도 ‘Just do it’ 일단 해보라고 말하는 ‘빈센트’. 사실 그는 실패와는 거리가 먼 사람이었다. 미국 아이비리그 대학을 나오고, 미국의 유명 기업에 다녔던 ‘빈센트’. 탄탄대로의 편안한 삶을 살았을 것 같은 인생이었지만, 어떤 이유에선지 나의 쓸모는 나 스스로 찾아야겠다고 생각하게 되었다고 한다. ‘빈센트’가 스스로 본인의 쓸모를 찾으려 했던 이유는 무엇일까? 그리고 실패를 통해 어떤 것을 배웠을까?

하고 싶지만 할 줄 모르는, 혹은 할 줄 알지만 직접 하지 않는 당신. 남의 손을 빌리기 위해 오늘도 열심히 돈을 버는 모든 사람을 위한 라이프스타일 혁신 다큐. SBS스페셜 ‘가회동 집사 빈센트 - 쓸모 있게 나이 들기’는 배우 ‘남보라’의 내레이션과 함께 4월 21일 일요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된다.

jjubika@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