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13:59 (화)
쓰리제이에듀,'최대 오프라인 수강생 수' 등 KRI 한국기록원 기록 인증 진행
쓰리제이에듀,'최대 오프라인 수강생 수' 등 KRI 한국기록원 기록 인증 진행
  • 임영규 기자
  • 승인 2019.04.25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어 구조를 이해하는 신택스와 수능 반영률이 높은 EBS연계 강의로 고등영어 교육분야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한 쓰리제이에듀가 KRI 한국기록원을 통해 고등영어 교육 분야에서 수립한 독보적인 3가지 성과에 대한 기록 인증에 도전한다고 밝혔다.

쓰리제이에듀는 온∙오프라인 지식공유 플랫폼 형태로 진행되는 고등영어 브랜드로,특별한 교육 시스템이입소문을 타면서 2011년 런칭 이래 8년 여 만에 전국 62개 직영 학원을 운영,약 500억 원의 연매출을 달성 중이다.

쓰리제이에듀는 학생이 집에서 온라인 강의를 듣고,주 1회 오프라인 학원을 방문해 30분 동안 공부한 내용을 담당 선생님과 구두로 테스트하는 특별한 메타인지 활용 교육방식을 진행하고 있다.또한 한 달에 2번 전국 쓰리제이에듀 오프라인 학원을 통해 자체적으로 모의고사를 진행해 학생들의 수능 실전 능력 배양을 돕고 있다.

 

수능영어 성적 향상과 함께 실질적인 영어 실력을 높일 수 있도록 모든 수강생들에게 TLR(문제풀이 스킬 강의), G&U(문법 강의), 단끝(단어 암기 교육 브랜드) 등의 자체 제작한 영어 전문 콘텐츠도 제공한다.

이번 KRI 한국기록원 기록 인증 도전은 신택스, EBS 연계,메타인지 활용 교육 등 쓰리제이에듀의 차별화된 교육방식을 통해 이룩한 학생들의 높은 성적 향상률 및 수강생 증대율을 공식적으로 검증 받기 위한 작업이라 할 수 있다.

인증을 진행 중인 쓰리제이에듀의 기록은 단일 학원(조직)고등영어 단일 과목 오프라인 최다 수강생 수, 단일 학원(조직)고등영어 단일 과목 오프라인 유료 수강생 최다 증가율, 단일 학원(조직)주관 매회차 1만명 응시 전국단위 현장 모의고사로써 유일하게 성적에 따른 등급 확인이 가능한 최대 모의고사 등 3가지다.

한국기록원 기록검증서비스팀은 이번 인증을 위해 쓰리제이에듀 측에서 제출한 전국 지점 수강생 현황과 모의고사 응시 수강생 현황, 수강생 증가율 입증 자료, 유료 수강생 입증 자료, 제 3자의 확인서, 측정수치 보고서, 학원 인허가 서류, 전국 분원 현황, 사진, 법무법인 산지의 사실확인 공증 공정 증서 등을 기반으로 신청 내용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세 가지 타이틀에 대해 새로운 한국기록원 공식 최고 기록으로 인증을 확정할 예정이다.

한국기록원에 따르면 “이번 기록은 새롭게 생성되는 한국기록원 공식 최고 기록 타이틀로서 만약 인증이 된다면 해당 분야 기록의 표준이 만들어진다는데 매우 큰 의미 있다”면서 “기록의 표준이 만들어지면 앞으로 세 종류의 기록에 대해 현재와 과거의 기록에 관계 없이 입증 가능한 객관적이고 투명한 방법으로 누구든지 한국기록원 홈페이지에서 기록 도전 신청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국기록원의 기록 도전 주요 규정 중 하나는 “기록은 언제든지 깨어질 수 있어야 한다”이다. 

한국기록원은 우리나라의 우수한 기록을 KRI한국기록원 공식 최고 기록으로 인증하고 미국 World Record Committee(WRC/세계기록위원회) 등 해외 기록 인증 전문기관에 도전자를 대신해 인증 심의를 요청하는 기록 인증 전문 기관이다.

쓰리제이에듀는2019년 3월 31일 기준 16,227명으로 고등영어 단일과목으로는 전국 최대 오프라인 수강생을 보유하고 있다.또한 지난해 수능 종료 후 현재까지 수강생 수 증가율은 82.46%에 달하며,전국 62개 분원에서 동시 진행되는 자체 모의고사에는 매회 1만 명이 넘게 참여하고 있다.

쓰리제이에듀 관계자는 “자사는 독보적인 영어교육 시스템을 바탕으로 자타공인 국내 고등영어 교육분야 최고의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이러한 성과를 공식적인 기록으로 인정 받기 위해 이번 KRI 한국기록원 기록 인증을 진행하게 됐다”라며 “인증 완료 시 수능영어 학원을 선택하는 학생들에게 객관적인 지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