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8 22:20 (일)
횡성군, 보존가치 높은 ‘보호수 및 노거수 정비사업’ 추진
횡성군, 보존가치 높은 ‘보호수 및 노거수 정비사업’ 추진
  • 장영신 기자
  • 승인 2019.04.30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횡성군
[데일리그리드=장영신 기자] 횡성군은 금년도 사업비 80,000천원을 편성해 역사와 문화적 가치가 높아 ‘산림보호법’에 따라 보호수로 지정·관리되고 있는 보호수와 보호가치가 있는 노거수에 대해 “보호수 및 노거수 정비사업”을 시기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보호수는 수령이 대다수 약300년 이상의 노령목으로서 사업의 실행은 그 전문성을 담보하기 위해 ‘산림보호법’에 따라 등록된 전문 나무병원과 용역계약을 추진해 실행할 계획이다.

주요공정으로는 부패부에 대한 외과수술, 영양공급 및 토양개량 등 생육환경개선, 소나무재선충병 예방주사, 수형조절, 병충해방제 등이다.

또한 횡성군에서는 생활권에서 생육하고 있는 생육이 불량한 노거수도 금회 정비사업에 포함, 주민들의 휴식장소, 녹색쉼터의 제공 등 주민들에게 녹지서비스를 제공 삶의 질을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앞선 2월 횡성군은 사업비 19,569천원을 투입해 관내 소나무재선충 발병이 급증하는 상황 속에서, 서원면 옥계리 전통마을숲 내의 소나무림 등에 대해 소나무재선충병 예방주사 및 수형조절 등을 실행 한 바 있으며, 철저한 예찰활동과 관내 소나무재선충병 발병상황의 예의주시를 통해 소나무 보호수 및 노거수를 재선충으로부터 지켜내기 위해 철저를 기하고 있다.

현재 횡성군에서는 ‘산림보호법’에 따라 역사적 학술적 가치가 있는 노목, 거목, 희귀목 등 총 44주를 보호수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횡성군 관계자는 “보호수 및 노거수의 생육환경 개선을 위한 외과수술 및 정비사업을 연차적으로 시행해 지역주민과 오랫동안 함께해온 소중한 산림자원인 보호수의 보전 및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