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16:20 (토)
금천구, 세계인권선언으로 집을 완성하다!

노익희의 노익희칼럼

BUK인재교육원 | 노익희 선임기자는 30여년간 신문편집과 취재활동을 해온 베테랑 기자로 정치, 경제, 교육, 사...

금천구, 세계인권선언으로 집을 완성하다!
  • 노익희
  • 승인 2019.05.02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인권선언 집짓기’ 교육과정 운영
지난 29일 ‘금천구 주민 인권 배움터’ 수료식에서 유성훈 금천구청장(사진 아랫줄 가운데)와 주민 수료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지난 29일 ‘금천구 주민 인권 배움터’ 수료식에서 유성훈 금천구청장(사진 아랫줄 가운데)와 주민 수료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데일리그리드=노익희 선임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지난 29일 구청 평생학습관 제3강의실에서 ‘주민 인권 배움터’ 수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2019 상반기 금천구 주민 인권 배움터’는 금천구민들의 ‘세계인권선언 집짓기’라는 주제로 3월 25일부터 4월 29일까지 진행됐다. 인권분야에 있어 가장 기초가 되는 세계인권선언에 대해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6주간 교육프로그램을 구성한 것은 금천구가 전국 최초다.

이번 교육은 ‘세계인권선언’이 ‘토대와 네 개의 기둥 그리고 지붕’으로 구성되어 있다는 성공회대 조효제 교수의 설명에 따라 집짓기 6단계 과정으로 진행됐다.

 

성공회대 조효제 교수 등 인권의 분야별 최고 전문가들이 ‘세계인권선언의 토대’(인간의 존엄성, 평등과 자유)와 ‘세계인권선언의 네 개 기둥’(기본적 권리, 시민적 권리, 정치적 권리, 경제·사회·문화적 권리), ‘세계인권선언의 지붕’(혐오표현과 인권적 의무)에 대해 강연을 펼쳤다.

총 31명의 수료생을 배출한 이번 ‘주민 인권 배움터’ 과정에는 ‘구의원’, ‘어르신’, ‘지역청년’, ‘교사’, ‘대학생’, ‘학부모’, ‘주민자치회 위원’, ‘교육복지기관 종사자’, ‘일반기업 회사원’ 등 다양한 계층의 지역주민들이 참여했다.

이번 수료식에서는 ‘세계 인권선언 집짓기’ 교육과정에 참여한 지역주민 31명이 참여한 가운데 수료증 수여와 수료생 소감나누기 등을 진행했다.

구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주민 인권 배움터’를 개설해 수료생들과 함께 인권정책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