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19 16:20 (일)
경북 도서관 개관 앞두고 도청-서점조합간 갈등 심화
경북 도서관 개관 앞두고 도청-서점조합간 갈등 심화
  • 이준호
  • 승인 2019.05.03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경북 도서관 개관을 앞두고 도청 관계자, 경북 지역서점, 안동지역 서점조합간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지난달 25일, 경상북도측은 경북도서관 개관 장서 구입(MARC 구축 및 도서정리작업 포함) 목적으로 9억2976만원에 대해 국가종합입찰에 도서구매를 요청했다. 입찰방법은 일반경쟁, 총액입찰, 국제입찰이며, 적격심사 낙찰제, 전자입찰로 지역제한은 없다. 

조합은 지난 2017년 8월, 경북 지역서점 활성화에 관한 조례안이 발의돼 시행되고 있음에도 지역제한 없이 전국입찰에 부치고, 적격심사를 거치게 해 지역서점들이 실질적으로 입찰에 참가할 수 없다며 반발했다.

또한 조합측은 "적격심사도 심사제외 대상사업으로 처리 할 수 있으며, '지방자치단체 입찰 및 계약 집행기준' 제3장 2절에 따르면 계약심사의 실익이 없다고 판단되는 물품(완제품)구매는 심사 대상에서 제외하도록 규정하고 있고, 그 밖에 지방자치단체의 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는 분리발주도 가능하며, 적격심사도 예외처리가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입찰공고를 올리는 행태는 안일한 담당 공무원들의 탁상행정이며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반면 경북 회계과 담당자에 따르면 "3억1000만 원 이상이 되면 지역입찰을 할 수 없어 전국입찰을 올릴 수밖에 없다"며 "지역서점 활성화 조례안은 여기엔 해당사항이 없다"고 말했다. 

도서구입 주무부서인 문화산업과 관계자는 "도서관 개관이 임박해 어쩔 수 없다"며 "조합들과 소통 또한 없었다"고 전했다.

한편 도청 고위 공무원들은 소액 공사나 물품 납품은 어떻게 돌아가는지 알 수 없다는 입장이다. 도서구입 등 금액이 많지 않은 물품구매는 담당자선에서 결정하고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이에 조합측은 "이런 관행은 이철우 지사가 추진하는 서민정책에, 도 공무원들은 역행하고 있는 것으로 앞으로 경북도의 앞날이 암울하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