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2 17:28 (수)
금천구, ‘어린이집 관리체계 개선방안’ 마련

노익희의 노익희칼럼

BUK인재교육원 | 노익희 선임기자는 30여년간 신문편집과 취재활동을 해온 베테랑 기자로 정치, 경제, 교육, 사...

금천구, ‘어린이집 관리체계 개선방안’ 마련
  • 노익희
  • 승인 2019.05.03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11일 금천구청 평생학습관 제1강의실에서 진행된 아이돌보미 ‘아동학대 예방 교육’에 앞서 유성훈 금천구청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 지난달 11일 금천구청 평생학습관 제1강의실에서 진행된 아이돌보미 ‘아동학대 예방 교육’에 앞서 유성훈 금천구청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데일리그리드=노익희 선임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학부모님들이 안심하고 아동을 맡길 수 있는 건강하고 보육환경을 만들기 위해 ‘어린이집 관리체계 개선방안’을 마련했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최근 구에서 발생한 아이돌보미 아동학대 사건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어린이집 아동학대 사건이 빈발해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기존의 사후 지도점검 방식을 보완한 사전 예방조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대두되고 있다.

이에 구는 아동학대 예방을 위해 기존 지도점검 방식에 세 가지 사전 예방적 관리방안을 더한 ‘어린이집 관리체계 개선계획’을 수립했다.

 

새롭게 추가된 내용을 보면, 먼저 보육교직원들을 대상으로 하는 ‘아동학대 예방교육’ 개선이다. 또 교육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기존 ‘아동학대 예방’이라는 지엽적인 교육 주제에서 ‘아동의 인권 존중’이라는 큰 틀로 전환하고, 대규모 집합교육에서 소규모 그룹별 교육으로 변경, 연 90회 교육을 실시한다.

이에 따라 금천구육아종합지원센터가 지역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하는 ‘자율인권존중어린이집’도 지난해 22개소에서 28개소로 확대한다.

이어, 어린이집 대상 ‘아동학대 사전컨설팅’도 신설 했다. 기존의 5개 컨설팅 분야(재무회계, 설치운영, 서울형, 평가인증, 부모모니터링)에 아동학대 분야를 추가, 6개 분야로 운영한다. 5월부터 어린이집 50개소를 대상으로 ‘아동학대 분야 사전컨설팅’ 신청을 받는다.

신청 어린이집의 사전 설문지를 분석·진단해 우선 컨설팅 어린이집을 선정하고, 전문 상담가 2인이 현장을 방문해 아동학대 예방 등 컨설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구는 지난달 ‘아동돌봄관리체계 종합개선대책’의 선제적 조치로 ‘아이돌보미’ 등 보육관계자들에 대한 총괄 교육계획을 수립하고, 보육종사자 1,400명을 대상으로 5차례에 걸쳐 ‘아동학대 예방교육’을 실시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