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8 07:20 (목)
KT, 5G IT 에지 클라우드 서울 등 대도시에 구축
KT, 5G IT 에지 클라우드 서울 등 대도시에 구축
  • 강성덕 기자
  • 승인 2019.05.1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터 처리속도 단축시켜 미디어 등 모바일 엔터테인먼트 속도 Up
아프리카TV 비롯 타 산업 군과 협력 통해 5G B2B 서비스 확대 예정

[데일리그리드=강성덕 기자] #스타트업 게임개발업체 A사는 5G 네트워크에 기반한 대용량 스트리밍 게임을 개발 중이다. 대용량 데이터 이용이 필요해 CDN 서버를 구축하거나 IDC를 대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지만 자금과 시간이 부족해 쉽사리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30대 직장인 B씨는 야구장에서도 입체적으로 경기를 즐기기 위해 포털이나 앱으로 중계방송을 꼭 시청하는 야구광이다. 하지만 관중이 너무 많이 몰릴 경우 지연 때문에 경기장에서 중계방송을 보는 게 쉽지 않다.

5G가 상용화됐지만 ‘킬러 콘텐츠(서비스)’ 개발은 지지부진하다. 이러한 가운데 KT에서 미디어, 게임 등 엔터테인먼트를 지연 없이 즐길 수 있는 플랫폼을 내놓아 5G 킬러 서비스 개발이 활기를 띨 것으로 예상된다.

KT(회장 황창규)가 5G 특화서비스를 위한 플랫폼인 ‘5G IT 에지 클라우드(Edge Cloud)’를 서울 및 부산에 구축했다고 12일 밝혔다. 5G IT 에지 클라우드는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 Mobile Edge Computing)에 기반해 미디어, 게임 등 엔터테인먼트를 지연 없이 즐길 수 있도록 도와준다.

모바일 에지 컴퓨팅은 물리적으로 데이터 전송구간을 줄여 초연결, 초저지연을 실현시켜주는 5G 핵심기술 중 하나이다.
기존에는 중앙 데이터센터에서 신호와 데이터를 모두 처리했던 만큼 시간이 걸렸다.
이에 반해 모바일 에지 컴퓨팅은 이용자와 가까운 기지국, 통신센터 등에 데이터 서버를 배치해 물리적 거리를 줄이고, 캐시서버나 CDN(Contents Delivery Network) 서버 등 컴퓨팅 설비를 내장해 지연시간을 줄일 수 있다.

기존 무선 데이터 처리는 전국에서 발생한 모든 이용자의 데이터 트래픽이 수도권의 중앙통신센터로 전송되는 방식으로, 이 과정에서 지연이 발생했다. 실시간 미디어 콘텐츠의 경우 스트리밍 데이터가 서울 여의도 미디어센터를 거쳐야 했기 때문 추가 지연시간이 발생했다.

KT는 서울, 부산, 대전, 제주 등 8곳에 5G 에지 통신센터를 구축해 데이터 처리의 물리적 거리를 줄였다.
여기에 서울, 부산 2개 지역에 5G IT 에지 클라우드를 추가 구축해 5G 엔터테인먼트를 빠르고 실감나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5G IT 에지 클라우드는 ‘e스포츠 라이브’, ‘라그나로크:클릭 H5’, ‘러브레볼루션’, ‘뮤지션 Live’, 같은 5G 특화서비스에 적용됐다.

KT는 5G 특성을 반영해 대용량이 요구되는 실시간 엔터테인먼트를 ‘5G 특화서비스’라는 이름으로 제공 중이다. KT는 5G IT 에지 클라우드 구축으로 5G 특화서비스에 만족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기존에는 5G 스마트폰에서 미디어 서비스를 이용할 때 ‘단말-IP 백본-중앙통신센터(수도권)-CDN 사업자서버’의 최소 4단계를 거쳐야 했다.
반면 5G IT 에지 클라우드 적용으로 서울과 부산 중 이용자에게 가까운 소규모 데이터센터를 거치는 ‘단말-5G IT 에지 클라우드’ 최소 2단계로 단축했다.
이와 같이 5G IT 에지 클라우드 도입으로 기존의 CDN 서비스와 차별화된 Edge CDN 서비스가 가능해졌으며, 저지연 미디어 전송 기술과 결합해 최대 10초 가량 지연이 줄어든 서비스 이용이 가능해졌다.

실제 5G IT 에지 클라우드를 적용한 올레 tv 모바일의 5G 채널(올레 tv 모바일 앱 →실시간TV→5G채널)을 통해 실시간 야구 경기를 시청하면 다른 야구중계 앱을 통해 시청하는 것보다 훨씬 빠르게 경기중계를 볼 수 있다.

KT 클라우드 플랫폼담당 김종 상무는 “KT는 단순히 5G 네트워크를 제공하는 차원을 넘어 5G 서비스 및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며, “5G IT 에지 클라우드와 같이 차별화된 기술과 솔루션을 통해 5G 킬러 서비스가 등장하는 토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