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2 17:28 (수)
삼성전자 임원 2명 구속, 삼성바이오 증거인멸과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
삼성전자 임원 2명 구속, 삼성바이오 증거인멸과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
  • 정세연
  • 승인 2019.05.11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보안선진화 TF 소속 서모 상무(왼쪽)와 사업지원 TF 소속 백모 상무(가운데)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 보안선진화 TF 소속 서모 상무(왼쪽)와 사업지원 TF 소속 백모 상무(가운데) (사진=연합뉴스)

[데일리그리드=정세연 기자] 검찰은 오늘(11일) 삼성전자 임원 2명을 구속영장을 청구해 법원 영장 발부했다.

지난 8일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백 상무 등에게 증거인멸과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에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 10일 오전 삼성전자 사업지원 TF(태스크포스) 소속 백모(54) 상무와 보안선진화 TF 서모(47) 상무의 구속 전 피의자 신문(영장실질심사)을 하고 11일 0시30분께 영장을 모두 발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여름 삼성바이오에 대한 검찰수사가 예상되자 삼성바이오와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의 공용서버를 숨기고 직원들의 물품에서 이재용 부회장을 뜻하는 'JY' 'VIP'등 검색한 자료 삭제한 것으로 조사됐고 이들은 회계자료와 내부 보고서등을 은폐와 조작하도록 지시한 혐의다.

jjubika3@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