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21:22 (금)
슈펜 런칭 6주년, 미닝아웃 소비를 주도하는 가심비 브랜드로 탈바꿈
슈펜 런칭 6주년, 미닝아웃 소비를 주도하는 가심비 브랜드로 탈바꿈
  • 이준호
  • 승인 2019.05.15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런칭 6년 만에 50개 매장 오픈, 연 매출 1,600억, 누적 판매량 3,300만족 달성
- 전문 MD들의 글로벌 소싱과 생산으로 품질 높이고 가격 거품 없애
- 글로벌 60개 생산기지를 바탕으로 총 3만 6,000명 고용 유발 효과
사진 = 슈펜 대표매장
사진 = 슈펜 대표매장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이랜드리테일의 아시아 최초 슈즈 SPA 브랜드 슈펜이 런칭 6주년을 맞이했다.

이랜드리테일은 슈펜이 6년간 국내에서 판매한 신발의 수는 총 3,300만족이며, 가방 및 잡화의 판매량까지 포함할 경우에는 총 6,500만개라고 밝혔다.

누적 판매된 신발은 쌓아 올리면 세계에서 가장 높은 에베레스트산 높이의 900배, 일렬로 줄 세우면 서울에서 부산까지 12번 왕복할 수 있는 거리에 이른다.

 

슈펜은 런칭 후 6년간 빠른 속도로 성장하며 연 매출 1,600억원 규모의 슈즈 SPA 브랜드로 자리매김했고, 국내 매장 수는 50개로 늘어났다.

2013년 NC송파점 슈펜 1호점 런칭 당시 의류 중심으로만 진행되던 국내 SPA 사업을 슈즈와 잡화 등으로 확장하고 국내 패션 시장의 판을 바꾸는 전환점으로 삼겠다던 포부를 성공적으로 달성했다.

이로써 이랜드 그룹은 '스파오', '미쏘', '후아유' 등 의류 SPA뿐만 아니라 신발 및 잡화, 액세서리까지 패션 전 영역에서 SPA를 기반으로 가속화되는 시장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해 시장을 주도하는 기업 전략을 완성했다.

국내 의류 SPA 브랜드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슈펜은 슈즈와 잡화 전문 SPA 브랜딩에 초점을 맞춰 상품을 설계하고, 2035세대가 출근할 때 부담 없게 신을 수 있는 직장인 출근 구두로 대표되는 ‘스테디셀러 아이템’부터 SNS 상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핫 아이템’까지 신발의 모든 것을 한 매장에서 보여준다는 전략으로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슈펜 관계자는 “6년간 다변화하는 고객의 니즈에 맞춰 상품의 라인업을 다양화한 것이 슈펜 성장의 원동력”이라며 “고객 조사를 통해 얻은 인사이트를 활용한 상품을 최단기간에 현장에 선보이는 것이 핵심”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슈펜의 상품을 담당하는 MD는 출근길 착장 조사, 고객 신발장 조사, 입점 고객 인터뷰 및 잠재 고객 그룹 인터뷰를 통해 매출을 주도할 수 있는 시즌 베이직 아이템을 설계하고, 빅데이터를 활용해 고객 TPO(Time·Place·Occasion)에 맞는 트렌드 아이템을 출시한다.

매출 면에서도 베이직 스니커즈의 누적 판매량이 전체 신발 판매량의 30%를 넘어서고, 시즌에 맞추어 출시하는 샌들 류 및 겨울 룸 슈즈, 콜라보레이션 상품 등 시즌 트렌디 슈즈 및 잡화류가 나머지를 담당한다.

◇디자이너 출신 MD들의 글로벌 소싱

아시아 최초 슈즈 SPA 브랜드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런칭했던 슈펜이 단기간에 성장할 수 있었던 또 하나의 원동력은 디자이너 출신 MD들의 글로벌 소싱 능력이다. 

전 세계 60개의 생산기지를 제집처럼 드나들며 상품의 품질을 직접 체크하고, 직소싱을 통해서 중간 유통 단계를 없애 가격 거품을 제거할 수 있었던 것이 주효했다.

현재 슈펜의 MD 및 소싱 인원은 20여명으로 이들이 질 좋은 상품을 구하기 위해 6년간 비행한 거리를 모두 합치면 총 665만km에 달한다. 이는 지구를 144바퀴 비행할 수 있고, 달까지 8번 왕복하고도 남는 거리다.

이 같은 브랜드차원의 투자와 MD의 노력으로 현재 슈펜은 전세계에 걸쳐 60여개의 생산기지를 갖추고 총 3만 6,000 여명의 고용을 유발하고 있다.

이를 통해 고객들은 슈펜 매장에서 질 좋은 기본 스니커즈를 1만원대의 가격에, 여성 구두류는 2만원대의 가격에 구매할 수 있으며, 천연가죽으로 생산된 남성 구두 또한 5만원대의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 콜라보레이션과 사회 공헌을 통한 가심비 저격

최근 들어 슈펜은 다양한 고객의 니즈 및 트렌드를 만족시키기 위한 콜라보레이션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참스', '아임낫어휴먼비잉', '로라로라' 등 국내 인기 디자이너 브랜드와의 협업을 넘어 식품기업 '빙그레' 등 타 사업군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트렌디하고 재미있는 상품을 지속적으로 고객들에게 소개하고 있다.

최근에는 마리몬드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학대피해아동을 돕는 사회공헌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해당 콜라보레이션은 슈펜과 마리몬드, 굿네이버스, 이랜드재단이 손을 잡고 상품 판매금액의 일정 부분을 학대피해아동의 심리치료 지원 사업을 위해 기부하는 형태로 진행되며, 배우 진세연도 초상권 등 일체의 비용 없이 재능기부 형태의 홍보모델로 참여해 의미가 깊다.

지난 4월 19일 발매된 슈펜X마리몬드 콜라보레이션 메인 상품은 슈펜 공식 온라인스토어에서 하루 만에 품절됐으며, 현재 2차 재생산에 들어갈 정도로 반응이 좋다. 

슈펜 관계자는 “사회적 기업인 마리몬드와의 협업은 미래의 주역인 아이들에게 평화롭고 폭력에서 자유로운 세상을 선물해주기 위해 기획한 의미있는 콜라보레이션이다”며 “슈펜과 마리몬드가 완성한 예쁜 디자인과 실용성, 합리적인 가격의 가성비는 기본이고, 제품 수익이 기부되는 의미까지 있어 미닝아웃 소비성향을 가진 Z세대 고객을 중심으로 많은 사랑을 주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슈펜은 6년간의 고객 성원에 보답하고자 15일 ‘6쾌한 브랜드데이’라는 슬로건으로 할인 행사 및 고객감사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해당 행사는 슈펜 전 매장에서 진행되며, 단 하루 동안만 양말과 우산을 제외한 전 상품 20% 할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