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5 18:45 (일)
메디톡스, 보톡스 개발당시 전 식약청장 개입의혹 불거져...
메디톡스, 보톡스 개발당시 전 식약청장 개입의혹 불거져...
  • 김수빈 기자
  • 승인 2019.05.17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규환 전 식약청장의 차명 주식 취득 의혹..."진실은?"
사진 = 메디톡스 관련 JTBC 뉴스 캡쳐
사진 = 메디톡스 관련 JTBC 뉴스 캡쳐

[데일리그리드=김수빈 기자] 보톡스의 국산화에 성공한 메디톡스가 이 제품을 개발할 당시부터 당시 식약청장 등을 주주로 끌어들여 허가에 도움을 받지 않았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JTBC는 지난 16일 탐사플러스를 통해 해당 의혹에 대해 취재를 진행했으며 메디톡스의 주주명부 자료를 확보해 이를 공개했다.

입수한 자료에는 주주 이름과 개인정보, 그리고 지분율이 담겨있는데 개인 중 3번째로 지분이 많은 인물은 A씨로 주석에는 제 3대 식약청장을 지낸 '양규환'이라는 이름이 거론됐다.

 

A씨는 JTBC와의 인터뷰서 "당시 주식을 살 돈도 없었고, 메디톡스라는 회사도 처음 들었다"며 자신이 양규환 전 청장의 조카라고 밝혔다. 만약 사실로 드러날 경우 양 전 청장이 차명으로 주식을 샀다는 것이 증명되는 셈이다.

보도에 따르면 양 전 청장이 주식을 취한 시점은 식약청 산하 국립 독성연구원장으로 재직 중이던 2000년 7월이고 그로부터 1달 후에는 제 3대 식약청장으로 취임했다. 메디톡스 측은 2002년 2월 국산화에 성공한 보톡스 제품의 조건부 제조를 식약청에 신청했고 결국 2달 후에 허가를 받았다.

허가를 받은 주식 일부는 이듬해 3배가 넘는 가격에 팔렸으며 이에 대해 현재 양규환 전 식약청장은 대답을 회피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 의구심을 자아냈다.

이와 관련해 식약처는 "당시 업무 관련 주식을 샀다면 공무원 규정 위반 소지가 있다"며 "위법성 여부는 수사기관에서 판단해야할 몫"이라며 선을 그었다.

JTBC는 추가적으로 보톨리눔톡신(보톡스의 원료)을 제품화하는 과정에서 만들어진 생산 공정자료를 입수해 보도했는데 2006년 허가당시 6월까지 18차례, 모두 4만 7000여 개의 제품을 생산했으며 그 중 폐기한 제품이 1만 6000여개, 전체의 3분의 1 수준이라고 밝히며 폐기된 제품은 효과가 충분치 않았던 것으로 전했다.

현재 의약품의 경우에는 불량품 생산이 반복되면 원인을 밝힐 때까지 생산을 중단해야하지만 19번째부터 4차례 생산된 제품들의 비고란에는 기존 폐기 제품들의 번호가 나란히 적혀있었다고 주장했으며 이는 불량으로 폐기된 제품번호들을 정상 제품번호와 바꾼 것이라는 것을 뜻한다.

이를 추가적으로 뒷받침하는 근거로는 당시 직원의 메모와, 업무일지, 임원들간 주고받은 이메일에 담겨있으며 메일 수신인에는 메디톡스 정현호 대표 이름도 있다고 보도됐다.

현재 메디톡스 관계자는 "실험용 원액을 만든 적은 있지만 제품에 사용한 적은 없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