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6 13:20 (일)
황교안 5.18 기념식 참석, 거센 항의에 난감
황교안 5.18 기념식 참석, 거센 항의에 난감
  • 정세연
  • 승인 2019.05.18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사진= 연합뉴스 제공)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사진= 연합뉴스 제공)

[데일리그리드=정세연 기자] 자유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18 기념식 참석하자 거센 항의에 부딪혀 난감한 상황이 나왔다.

18일 황교안 대표는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위해 광주를 찾았다.

오전 9시 30분 국립 5·18 민주묘지 민주의 문 앞에 도착한 황 대표는 버스에 내리자 마자 일부 시민들과 시위대의 격렬한 항의를 받았다.

 

일부 시민과 시위대들은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없는 기념식 참석을 반대하고 있으며 수백명의 시민들이 황 대표를 향해 달려들면서 현장에선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는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광주로 갑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광주시민의 아픔을 알고 있다. 광주시민의 긍지도 알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5.18 망언을 한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의 징계를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미루고 있어 광주 시민들은 "어디를 오느냐", "황교안은 물러가라"고 외친 것으로 알려졌다.

jjubika3@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