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13:20 (월)
대림동 여경, 경찰 공개 동영상에 또다른 설전
대림동 여경, 경찰 공개 동영상에 또다른 설전
  • 정세연
  • 승인 2019.05.19 0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공개 동영상 캡처
사진= 공개 동영상 캡처

[데일리그리드=정세연 기자] 대림동 여경 사건의 논란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는 모양세다.

지난 17일 구로경찰서는 '대림동 여경' 사건에 '대림동 경찰관 폭행 사건 동영상 관련 사실은 이렇습니다'라는 제목의 자료를 내고 1분 59초가량의 동영상 전체를 공개했다.

경찰은 "인터넷에 게재된 동영상은 편집된 것이다. 경찰관들은 정당하게 업무를 처리했다"며 "여경의 대응이 소극적이었다고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공개된 동영상의 내용을 보고 또다른 논란이 이어졌는데 남경이 해당 뺨을 때린 피의자를 제지하는 동안 여경이 다른 1명의 제압을 시도하다 혼자 제압을 못해 옆에있는 남자 시민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장면이 나오기 때문이다.

논란은 여경이 주취자 한명도 제대로 제압 못해 시민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심지어 수갑도 시민이 채웠다며 문제가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경찰은 시민에게 도움을 요청한건 사실이지만 이후 교통경찰관 두명이 와 최종적으로 여경과 교통경찰 한명이 합세해 수갑을 채웠다고 해명했다.

jjubika3@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