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22:20 (월)
잘키운 벼 육묘 벼 농사 걱정 끝
잘키운 벼 육묘 벼 농사 걱정 끝
  • 이태한 기자
  • 승인 2019.05.23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못자리 실패농가 예비모 지원
▲ 잘키운 벼 육묘 벼 농사 걱정 끝
[데일리그리드=이태한 기자] 단양군농업기술센터는 이상 기온과 관리 소홀로 벼 육묘에 실패한 농가의 적기 이앙을 위해 어상천면 덕문곡리에 예비모 3,000상자를 설치 완료했다.

예비모는 삼광벼로 선도 농가에게 위탁해 지난달 29일 파종 하였으며 현재 생육상황이 매우 양호한 상태이며, 적기 영농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실패한 농가에 공급할 예정이다.

한편 농업기술센터는 지난 4월 15일부터 10일까지 못자리 관리 중점 지도 기간으로 정한 바 있다.

벼 육묘 중 발생 할 수 있는 키다리병, 입고병, 뜸모등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적극적인 홍보와 지도를 병행 하면서 벼 육묘에 실패해 적기 모내기가 힘든 농가들을 대상으로 이달 7일부터 17일까지 예비모 신청을 받았다.

김경화 식량작물팀장은 “올해는 4월 말과 5월 초 저온으로 인한 냉해 및 일교차가 커서 못자리 실패농가가 증가 했다”며 “오는 24일부터 예비모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