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5:30 (수)
[전문] 부시 전 대통령, 추도식 참석 "추모 영광"
[전문] 부시 전 대통령, 추도식 참석 "추모 영광"
  • 정세연
  • 승인 2019.05.23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도사 하는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사진= 연합뉴스 제공)
추도사 하는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사진= 연합뉴스 제공)

[데일리그리드=정세연 기자] 오늘(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조지 W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참석해 추도사를 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경남 김해 봉하마을 추도식에 참석해 직접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전달했다.

다음은 부시 전 대통령 추도사 전문이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삶을 여러분과 추모할 수 있게 돼 크나큰 영광입니다.

노무현재단을 비롯해 추도식을 준비해주신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한다. 소중한 벗인 풍산그룹 류진 회장의 초대에 다시 한번 감사합니다.

저는 청와대에서 이곳으로 왔고, 전 비서실장께 환대를 받았습니다. 그 전 비서실장님이 여러분의 현 대통령입니다.

이 자리에 함께 해준 김정숙 여사, 이낙연 국무총리, 문희상 국회의장 및 기타 관계자들에도 감사드립니다.

또한 이 자리 함께해주신 해리 해리슨 주한 미 대사가 참 자랑스럽습니다. 한국에서의 미국을 대표해 진심으로 감사하며 양국 우정의 발전을 위한 대사님의 의지에 감사 드립니다.

그리고 더 중요한 것은 이 곳에 오기 전 권양숙 전 영부인과 노건호, 그리고 귀엽고 아름다운 3명의 손자 손녀와 만나고 환담시간을 가졌고 그 자리에서 가족과 국가를 진심으로 사랑하신 분께 경의를 표하기 위해 방문했다고 말씀드렸습니다.

또한 최근에 그렸던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전달해드렸습니다. 저는 노 전 대통령을 그릴 때 인권에 헌신하고 친절하고 따뜻하신 노 전 대통령을 생각했습니다.

저는 그리고 모든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하신 분을 그렸습니다. 오늘 저는 한국 인권에 대한 그 분의 비전이 국경을 넘어 북한에게까지 전달되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있습니다. 미국은 모든 한국인이 평화롭게 거주하고 인간의 존엄성이 존중되며 민주주의를 확산해 모두를 위한 기본권과 자유가 보장되는 통일 한국의 꿈을 지지합니다.

또한 자신의 목소리를 용기 있게 내는 강력한 지도자의 모습을 그렸습니다. 대상은 미국의 대통령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그 여느 지도자와 마찬가지로 노 전 대통령은 국익을 위해서라면 모든 일도 마다하지 않았고, 목소리를 냈습니다. 저희는 물론 의견 차는 갖고 있었지만 차이점은 한미동맹의 중요성이란 공유된 가치보다 우선하는 차이는 아니었습니다. 저희 둘은 동맹을 공고히 하기 위해 열심 노력했습니다.

그리고 노 전 대통령 임기 중 한국은 ‘테러와의 전쟁’에 참여해주신 중요한 동맹국이고 미국은 이라크의 자유 수호 전쟁에 대한 한국의 기여를 잊지 않을 것입니다.

저희는 또한 기념비적인 새로운 자유무역협정을 협상하고 체결했습니다. 오늘날 양국은 세계 최대 무역교역국으로 서로 의지하며 자유무역협정으로 양국 경제가 큰 도움을 받았습니다.

양국의 교류를 촉진하기 위해 한국을 비자면제 프로그램을 포함시키기도 했으며 한국의 국제 무대 위상을 인정하기 위한 결정으로 저희는 한국을 G20 국가에 포함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노 전 대통령을 그릴 때 아주 겸손한 한 분을 그렸습니다.그 분의 훌륭한 성과와 업적에도 불구하고 노 전 대통령에게 가장 중요했던 건 그의 가치, 가족, 국가 그리고 공동체였습니다.

노 전 대통령이 생을 떠날 때에 작은 비석만 세우라 했습니다. 그럼에도 여러분이 더욱 소중한 경의의 마음을 가지고 함께 해주신 데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노 전 대통령이 진심으로 사랑했던 소중한 마을에 노무현재단의 노력으로 여러분의 소중한 추모의 마음이 추도식으로 전달되고 있습니다. 수천 명의 시민이 모여 그에게 경의를 표하고  이 엄숙한 10주기에 노 전 대통령을 기리는 이 자리에 함께 해 영광이라고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

jjubika3@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