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5:52 (화)
[방송리뷰] 이몽 이요원, 의사와 밀정으로 이중생활
[방송리뷰] 이몽 이요원, 의사와 밀정으로 이중생활
  • 정진욱
  • 승인 2019.05.2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 제공
사진= 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 제공

[데일리그리드=정진욱 기자] 어제(23일) 방송한 '이몽'에서는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이요원 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유지태 분)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 독립운동가들의 드라마틱한 스토리를 본격적으로 재조명해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고 있다. 이 가운데 ‘이몽’ 측이 ‘밀정’ 이요원(이영진 분)이 일본 고위층 연회에 참석하는 모습이 담긴 현장 스틸을 공개해 긴장감을 높인다.

앞선 방송에서 이영진은 대한 독립이라는 열망을 품고 의사와 밀정으로 이중생활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이영진은 의과대학 동문이었던 유태준(김태우 분)의 처참한 죽음에 각성, 본래 지니고 있던 신념을 깨고 적을 향해 총을 겨눴다. 나아가 이영진은 의열단장 김원봉(유지태 분)에게 밀정 ‘파랑새’라는 정체를 밝히는 대신, ‘한인애국단’ 소속임을 드러내며 그와 독립운동 공조를 하고 있는 상황. 이에 독립을 향한 이영진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이요원은 붉은 기모노 차림으로 양부 이해영(히로시 역)과 격조 높은 연회에 참석해 시선을 끈다. 이요원은 환한 미소로 이해영 옆에 자리한 모습. 이에 이해영 또한 뿌듯한 미소로 다른 참석자를 마주하고 있다. 하지만 이요원의 표정이 순식간에 돌변해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홀로 군중에 섞여 있는 이요원의 날카로운 눈매가 매섭게 빛나고 있는 것. 무엇보다 그의 눈빛에서 비장함이 묻어나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이에 과연 이요원이 연회에 참석한 이유는 무엇일지, 이를 통해 어떤 사건이 벌어질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이에 ‘이몽’ 측은 “본 장면은 극중 이요원이 조선총독부 병원의 창립기념일 축하연에 참석한 모습을 담은 것으로, 이를 통해 이요원이 일본 고위층에 침투하며 본격적인 첩보 활동이 펼쳐질 것“이라고 귀띔한 뒤 “오는 방송에서는 경성으로 돌아온 이요원-유지태가 독립투쟁의 기반을 마련하는 과정이 긴박감 넘치게 그려질 것이다. 많은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MBC 특별기획 ‘이몽’은 이요원-유지태-임주환-남규리-허성태-조복래 등 탄탄한 출연진, ‘사임당 빛의 일기’, ‘태왕사신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 ‘아이리스’ 시리즈를 집필한 조규원 작가 등 믿고 보는 제작진이 의기투합한 작품. 오는 25일(토) 밤 9시 5분 13-14화가 연속 방송된다.

jjubika@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