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6:26 (화)
[방송리뷰]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 신혜선의 수호천사 심쿵
[방송리뷰]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 신혜선의 수호천사 심쿵
  • 정진욱
  • 승인 2019.05.24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KBS 2TV ‘단, 하나의 사랑’
사진= KBS 2TV ‘단, 하나의 사랑’

[데일리그리드=정진욱 기자] 어제(23일) 방송한 '단 하나의 사랑'에서는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와 큐피드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의 판타스틱 천상 로맨스. 발레리나 이연서(신혜선 분)와 천사 단(김명수 분)의 운명적 만남이 안방극장을 판타지 로맨스 마법으로 물들이고 있다.

시청자들의 설레는 반응을 입증하듯 5월 23일 방송된 ‘단, 하나의 사랑’은 3회 7.5%, 4회 8.9%를 기록하며, 수목극 왕좌를 차지했다. 2049 시청률 역시 3회 2.6%, 4회 3.1%를 기록, 수목극 1위에 올라섰다. 특히 이날 방송의 최고 시청률 10.2%를 기록한 장면은 천사 날개를 펼쳐 이연서를 구하는 단의 엔딩이었다. 지난 2회 엔딩에 이어 또 다시 이연서의 수호천사가 된 단의 모습이 안방극장에 심쿵을 선사했다.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이날 방송은 교통사고 현장에서 이연서의 목숨을 살린 천사 단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인간사에 개입하면 안 되는 것이 천계의 법칙. 단은 소멸 위기에 처하지만, 마지막 기회를 얻게 됐다. 인간으로 현신하여 100일 동안 특별임무를 수행하라는 것. 그 특별임무는 이연서에게 사랑을 찾아주는 일이었다.

 

같은 시각 단의 도움으로 살아난 이연서는 각막 이식을 받고 눈을 떴다. 기증자는 그녀가 유일하게 의지했던 조 비서(장현성 분) 아저씨였다. 다시 눈부신 빛을 보게 됐지만, 조 비서를 잃었다는 사실에 이연서는 큰 충격을 받았다. 사람들은 이연서를 오해하며 수군댔고, 끝내 이연서는 조 비서를 잃은 슬픔과 트라우마에 혼자 걷지 못하는 상태에 이르게 됐다.

단은 자신이 사랑을 찾아줘야 하는 상대가 이연서라는 것을 알고 앞이 깜깜해졌다. 마음이 메마른 이연서가 사랑을 할 수 없을 거라 생각했기 때문. 얼떨결에 이연서의 전담비서가 된 단은 시도 때도 없이 호출을 하는 이연서로 인해 괴로워했다. 그러면서도 “사랑이라고는 눈곱만큼도 없는 여자다. 하지만 두고 봐. 세상이 뒤집혀도 내가 너 꼭 사랑하게 만들 거다”라며 의지를 불끈 다졌다.

이런 가운데 김단은 곤란한 상황에 처하게 됐다. 비를 맞으며 낙엽을 쓸던 중 갑자기 천사 날개가 튀어나온 것. 이와 함께 이연서의 호출까지 울렸다. 단은 필사적으로 날개를 접으려 애썼지만 잘 되지 않았고, 진땀을 뻘뻘 흘리는 와중에 이연서까지 방으로 찾아왔다. 다행히 창문이 깨지는 소리에 이연서는 발길을 돌렸지만, 유리 조각을 본 이연서는 사고 트라우마로 바닥에 주저앉았다.

꼼짝도 할 수 없는 이연서에게 샹들리에까지 추락하며 긴장감이 고조됐다. 그리고 위기의 순간 천사 단이 날개를 펼친 채 나타나 이연서를 감쌌다. 눈을 맞추는 이연서와 단의 마지막 모습은 TV 앞 시청자들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이연서의 수호천사가 된 단. ‘단, 하나의 사랑’이기에 가능한 판타스틱 엔딩은 신혜선과 김명수의 눈부신 케미까지 더해지며 안방극장을 설레게 했다.

천사 날개까지 펼친 채 이연서를 구한 단. 멋지게 이연서를 구했지만, 단은 천사 정체를 들키게 될 위기를 맞게 됐다. 과연 단은 갑자기 솟아난 날개로 인해 정체 발각 위기를 겪게 될까. 동시에 이날 본격 등장한 예술감독 지강우(이동건 분)는 이연서를 발레리나로 만들려는 포부를 드러내며 눈길을 끌었다. 의미심장한 지강우의 존재감 역시 다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만들고 있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jjubika@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