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2 16:20 (화)
키움 인터넷 전문은행 부적합 판정...혁신성 실현 가능성 미흡
키움 인터넷 전문은행 부적합 판정...혁신성 실현 가능성 미흡
  • 정세연
  • 승인 2019.05.26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사진= 연합뉴스 제공

[데일리그리드=정세연 기자] 오늘(26일) 발표한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에서 키움뱅크 컨소시엄도 탈락해 예비인가에 뛰어든 토스와 키움 둘다 심사에 탈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 4시 금융위원회는 금융·법률·소비자·핀테크·리스크관리 전문가 등 민간전문가 7명으로 구성된 외부평가위원회가 키움뱅크와 토스뱅크를 모두 인터넷전문은행으로 부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금융위 외부평가위원회는 키움뱅크에 대해 "사업계획의 혁신성, 실현 가능성 측면에서 미흡하다"고 평가했다.

 

추가 인가 준비때 강조한 부분이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이 주도하는 '금융 혁신'이었는데 키움뱅크는 기존의 키움증권에 은행을 더해주는 것밖에 안 된다는 의구심을 극복해야했다.

이에 키움뱅크는 SK텔레콤, 11번가, 롯데멤버스 등 대규모 회원을 가진 기업과 협력한 새로운 금융서비스를 내놓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하나금융까지 나섰기에 자본력은 탄탄할 것이라는 전망도 지배적이었지만 기존 은행과 다른 인터넷전문 은행만 할 수 있는 혁신적인 모습은 제시 못한것으로 알려졌다.

jjubika3@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