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22:20 (수)
김재종 옥천군수, 내년도 국비 확보 위해 한 발 더 앞선 행보
김재종 옥천군수, 내년도 국비 확보 위해 한 발 더 앞선 행보
  • 이태한 기자
  • 승인 2019.05.31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옥천군
[데일리그리드=이태한 기자] 김재종 충북 옥천군수가 중앙부처를 잇따라 방문해 내년도 주요 사업에 대한 예산 지원의 필요성을 역설하며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국비 확보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31일 김군수는 고규창 행정안전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을 만나 군의 현안사업 등을 설명하고,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반드시 군의 사업들이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먼저 김군수는 낙후돼 있는 지역의 관광활성화와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옥천 휴-포레스트 조성사업과 옥천읍 시가지 인도설치 공사 등에 필요한 국비 52억원을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김군수는 이 자리에서 “재정자립도가 낮고, 인근 대도시로의 인구 유출이 심각한 여건 속에서 어느 때보다도 정부 지원이 절실하다”며 “도농 불균형해소와 지역민들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5만2천여 군민의 숙원인 국비를 반드시 반영해 줄 것을 요청 드린다”고 역설했다.

이어 재난관리정책관 최복수 국장을 만나 옥천 묘금5교 교량 보수사업 등에 투입되는 국비 12억원의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반영을 건의했다,

묘금5교 등은 특정관리대상 정밀점검 진단결과 보수·보강이 시급한 상태로, 노후 교량의 내구성 확보와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환경 조성을 위해 사업비 지원이 절실한 입장이다.

이어 재난경감과도 찾아 점동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추진에 있어 내년도에 소요되는 국비 2억5천만원의 반영도 요청했다.

해당 지구는 집중호우로 인해 과거 여러 차례 제방이 유실되고 인근 다리도 침수돼 주민들이 고립되는 등 인명과 재산 피해 가능성을 안고 있는 곳이다.

이에 김군수는 “시급히 추진해야 할 노후 된 교량 보수와 자연재해로부터 안전하지 못한 주민들의 피해 예방에 필요한 국비가 올해 반영되지 않았다”며 “내년도 정부예산에는 반드시 반영돼 주민들의 안전사고 예방에 큰 기여를 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군수는 오는 6월 5일 국토교통부도 방문해 혁신도시발전추진단 부단장 주현종 국장 등을 만나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인 충북도립대 대학타운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선정될 수 있도록 건의할 예정이다.

한편, 각 부처별 편성한 예산안은 오는 6월 중 기획재정부로 바통이 넘겨져 예산안 심의를 거쳐 오는 9월 초 국회에 제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