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6:39 (수)
민경욱 발언 다시 논란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
민경욱 발언 다시 논란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
  • 정세연
  • 승인 2019.06.03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 (사진= 연합뉴스 제공)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 (사진= 연합뉴스 제공)

[데일리그리드=정세연기자] 지난 1일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이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참사와 관련, "일반인들이 차가운 강물 속에 빠졌을 때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라고 언급한 일이 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

민경욱 대변인은 전날 오후 "안타깝습니다. 일반인들이 차가운 강물 속에 빠졌을 때 이른바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후 앞서 올린 글을 한 차례 수정했으며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 구조대를 지구 반 바퀴 떨어진 헝가리로 보내면서 '중요한 건 속도'라고 했다"고 썼다.

 

민경욱 대변인은 '실종자 가족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는 비판 글이 잇따르자  "안타깝습니다"라는 말을 빼고, 지난달 30일 긴급대책회의에서 헝가리 현지에 구조대 긴급 파견을 지시한 문 대통령의 발언이 현실과 맞지 않는다고 비판하는 취지의 글을 추가했다.

현재 추가적인 비판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jjubika3@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