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0 16:38 (목)
'JUUL(쥴) 확산' 정부, 전국에 사실상 비상령
'JUUL(쥴) 확산' 정부, 전국에 사실상 비상령
  • 강성덕 기자
  • 승인 2019.06.04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교육청·학교 등에 유해성 안내와 특별점검 동시 실시
JUUL Labs Korea가 국내에 시판하고 있는 쥴(JUUL 자료 사진)
JUUL Labs Korea가 국내에 시판하고 있는 쥴(JUUL 자료 사진)

[데일리그리드=강성덕 기자] 식약처가 전자담배 JUUL(쥴)의 유해성분 분석에 나서기로 하면서 본격적인 대응방안이 실시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전국적으로 지방자치단체와 교육청, 학교 등에는 쥴의 유해성을 경고하는 안내문이 배포돼 있다.
 
정부가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 쥴의 유해성을 알리는 참고자료를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교육청 및 학교 등에 전송하고 금연구역 특별단속은 물론, 편의점 등을 대상으로 특별점검, 계동활동을 전국적으로 펼치고 있다.

교육청이나 학교 측은 청소년 계도부터 학부모들에게 유해성을 적극 알리고 홍보전단지와 포스터 등도 만들어 배포할 계획이다. 

각 지자체를 대상으로 확산되고 있는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 홍보는 특히 JUUL Labs Korea의 '쥴'만을 특정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강원교육청의 경우 지난달 31일, 각 교육지원청과 학교를 통해 담배사용 예방 안내와 유해성을 집중 알리고 있다. 이달 들어 경북교육청은 신종 전자담배의 특징과 유해성에 대해 실체교육까지 실시할 계획이다.

이처럼 쥴에 대한 정방위적인 유해성 홍보는 청소년이 편의점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다는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기존 아이코스나 릴과는 달리 반값 정도로 저렴해 부담이 적은 탓에 구매율이 높아지고 있다. 기존처럼 충전되는 시간을 기다릴 필요도 없는데다 일반 USB(휴대용저장장치)만한 크기로 휴대도 손쉬워 판매량이 급격히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이처럼 전국적으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저지에 나선 것은 쥴이 출시와 함께 생각보다 빠르게 보급되자, 청소년으로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마련한 긴급대응책으로 보인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