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0:26 (수)
고성군, 가뭄대비 행정력 집중
고성군, 가뭄대비 행정력 집중
  • 장영신 기자
  • 승인 2019.06.05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3일 군청 회의실에서 가뭄확산에 따른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다.
[데일리그리드=장영신 기자] 고성군이 영농철 가뭄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가뭄대책 마련에 나섰다.

군에 따르면 지역 저수율은 38.1% 정도로 평년이하 수준으로 최근 누적강수량이 관심단계로 천수답과 밭작물 위주의 급수를 필요로 하는 지역이 발생되고 있다.

이에 따라 군에서는 3일 군청 회의실에서 가뭄 확산에 대비한 ‘가뭄 대비를 위한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다.

대책회의는 군청 관련 실과와 사업소, 읍면 등 분야별 용수 공급과 지원을 담당하는 부서장 및 담당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는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심각한 가뭄에 대비해 신속하고 유기적으로 대체할 수 있도록 부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가뭄대책 TF팀을 구성했다.

군은 지난 달 지역 저수지 16개소, 소형관정 1,105개소, 대형관정 67개소의 저수상태를 점검하고 군에서 보유하고 있는 양수기 227대에 대해 장비점검을 마쳤으며, 올해 한해대책으로 6억 원을 확보해 관정, 급수저장소, 관수시설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경일 군수는 “최근 계속되는 가뭄으로 천수답과 일부 밭작물 경작에 어려움이 있다”며 “항상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 미리 대비함으로써 가뭄 발생 시 피해를 최소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