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2 19:20 (일)
진도군, 벼 소식재배 연시회 개최
진도군, 벼 소식재배 연시회 개최
  • 심재형 기자
  • 승인 2019.06.07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묘비용·노동력 절감으로 농업인 소득증대
▲ 육묘비용·노동력 절감으로 농업인 소득증대
[데일리그리드=정기환 기자] 진도군이 7일 진도군 지산면 앵무리 들녘에서 관내 농가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벼 밀파육묘 소식재배 현장 연시회를 개최했다.

이번 연시회는 소식재배 기술과 당면영농실천사항 교육, 소식재배 기계이앙 현장 시연, 질의·응답으로 진행됐다.

소식재배 현장 시연은 평당 관행 이앙주수 80주를 37주, 50주로 줄여 이앙하는 2가지 유형을 선보였다.

벼 소식재배는 드물게 심기 재배방법으로 10a당 모판수를 기존 20개, 30개에서 10개 내외로 줄여 생력화와 생산비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방법이다.

또 모판수를 획기적으로 줄여 육묘노력과 육묘비용 등을 절감 할 수 있는 생력재배기술로 볍씨 파종량을 250g에서 300g으로 관행적인 벼 재배보다 2배가량 밀도를 높일 수 있다.

특히 소식재배 기술은 벼 생력화 기반조성과 육묘비용·노동력 절감, 도복, 문고병 감소 등 농촌의 고령화·부녀화에 따른 일손 부족 해소에 효과적이다.

진도군 농업기술센터 작물환경담당 관계자는 “농촌의 인력부족과 생산비 절감을 위해 소식재배 단지를 오는 2020년부터 단계적으로 확대·조성하겠다”며 “지역의 주요 재배품종의 적정 파종량과 재식밀도, 이앙시기 등을 비교 분석해 재배 안전성을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진도군은 6, 7월 병해충 발생이 가장 많은 시기로 도열병 포자채집, 유아등, 공중포충망 등 병해충 발생 모니터링과 농가에 적기 방제정보를 제공하고 벼 물바구미·벼멸구·애멸구·혹명나방 등의 병해충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앙 전 모판상자처리제를 살포할 계획이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