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5 18:21 (일)
시진핑 내 친구 트럼프, 공개적으로 첫 친구 밝혀
시진핑 내 친구 트럼프, 공개적으로 첫 친구 밝혀
  • 정세연
  • 승인 2019.06.08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 연합뉴스 제공)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 연합뉴스 제공)

[데일리그리드=정세연 기자] 러시아를 순방 중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내 친구'라고 부르며 협상 타결 가능성을 시사하는 발언을 내놓았다.

7일(현지시간) 러시아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이날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연례 국제경제포럼 총회에 참석, 트럼프 대통령도 무역전쟁 등으로 양자 관계가 더 악화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타스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미·중 간 무역에서 균열이 있기는 하지만, 우리는 상호 밀접하게 연결돼있다"면서 "우리는 투자 흐름과 무역 관계를 공유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중 관계가 붕괴(disruption)하는 것은 상상하기 어렵다. 우리는 그럴 의향이 없고, 우리의 파트너들도 마찬가지"라면서 "내 친구 트럼프 대통령 역시 그러한 의향이 없다. 나는 그에 대해 확신한다"고 밝혔다.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시진핑 주석이 공개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친구'라고 부른 것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양국이 '강 대 강' 대치를 이어가는 가운데, 지난달 무역협상 결렬 후 처음으로 이강(易鋼) 중국 인민은행 총재와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8~9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만난다.

양국 정상은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별도로 만날 예정이다.

jjubika3@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