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13:20 (월)
미세먼지 등 건강영향 우려, 지자체별 환경보건 계획 세워야
미세먼지 등 건강영향 우려, 지자체별 환경보건 계획 세워야
  • 강성덕 기자
  • 승인 2019.06.11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지자체의 환경보건 책임·역할 강화...개정안 입법예고

[데일리그리드=강성덕 기자] 앞으로 광역지자체는 자체적인 '지역환경보건계획'을 수립해 시행하도록 하는 지자체별 환경보건 책임이 강화된다.

11일 환경부는 광역자치단체인 시·도 등 지자체별로 환경보건 책임·역활 강화를 주요내용으로 하는 '환경보건법' 개정안을 12일부터 40일간 예고한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중앙정부의 환경보건종합계획 내용을 지자체가 각자의 환경보전계획에 반영했으나, 개정안은 광역지자체가 지역의 환경보건계획을 세우고 기초지자체가 이를 반영하도록 했다.

지역 맞춤형 환경보건계획 정책을 심의·지원할 '지역환경보건위원회'도 설치하도록 했다.

이번 개정안은 공장, 소각장 주변 등 환경오염 취약지역에서 건강영향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지역 중심의 환경관리를 강화하고 신종 환경유해인자로 인한 건강영향을 예방·관리할 수 있도록 환경성질환의 범주를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아울러, 지자체가 관할지역의 환경오염으로 건강영향을 우려해 청원을 받은 조사나 역학조사 등의 결과에 따라 환경유해인자의 적정한 관리를 위한 대책을 수립·이행하도록 해 주민 청원에 대한 사후관리를 강화했다.

또한, 대책의 수립이나 이행에 필요한 경우 국가나 다른 지자체가 지원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도 마련했다.

환경유해인자와 건강영향에 관한 조사를 내실화하기 위해 고의적인 조사 방해 등의 행위를 금지해 실행력을 확보하고, 내·외부 인력을 활용하여 건강영향조사반을 설치할 수 있게 했다.

기존에는 환경오염 배출 사업장 등이 정당한 사유 없이 조사를 거부·방해·회피 등을 할 경우 법적근거가 없어 제재할 수 없었으나, 개정안은 이러한 행위들을 금지하고 최대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법의 기본이념을 반영하여 환경성질환의 범주를 확대하고, 환경오염으로 인해 우려되는 건강영향에 대한 조사 청원을 지자체와 환경부가 나누어 처리하는 등의 내용을 담았다.

또한, 기존에는 특정지역에 관련된 청원도 환경부에서 처리했으나 앞으로는 1개 시도 내에 국한한 조사 청원은 지자체에서 처리하게 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이번 ‘환경보건법’ 개정안의 상세내용을 환경부 누리집에 12일 공개하고, 입법예고 기간 동안 이해관계자, 국민 등의 의견을 수렴해 반영할 예정이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