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7 20:53 (수)
맥도날드, 양상추 증량한 풍성한 버거로 국내 고객 입맛 공략 나서
맥도날드, 양상추 증량한 풍성한 버거로 국내 고객 입맛 공략 나서
  • 이준호
  • 승인 2019.06.19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기와 풍성한 채소의 맛 함께 즐기기 원하는 국내 고객 취향 저격한 ‘1955 해쉬 브라운’ 높은 인기
- 버거류에 들어가는 양상추도 최대 50% 증량…더욱 아삭하고 풍성한 식감으로 고객 만족 높여
사진 = 맥도날드 로고
사진 = 맥도날드 로고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맥도날드는 고기와 채소가 어우러진 풍성한 식감을 선호하는 국내 고객 트렌드에 따라 인기 메뉴를 재출시하고, 버거류에 들어가는 양상추도 최대 50% 증량해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맥도날드는 제품의 맛, 품질, 서비스 등에 대해 다양한 경로로 고객의 의견을 경청하고 분석해 경영에 적극 반영하고 있다. 이를 위해 매월 700여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소비자 조사를 실시하는 것은 물론, 포커스 그룹 인터뷰, 홈페이지 고객의 소리(VOC, Voice of Customer) 코너 등을 운영한다. 

이 같은 경로를 통해 접수되는 고객 의견을 분석한 결과, 맥도날드는 국내 고객들이 고기와 풍성한 채소의 맛을 함께 즐길 수 있는 푸짐한 버거를 선호한다는 점에 착안, 지난 7일 인기 메뉴인 1955 해쉬 브라운을 재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2017년 처음 한정 판매 제품으로 선보인 1955 해쉬 브라운은 풍성하고 꽉 찬 식감이 특징으로 고객들로부터 지속적인 재출시 요청이 있던 제품이다. 

 

이와 함께 맥도날드는 버거류에 들어가는 양상추를 최대 50% 증량, 더욱 아삭하고 풍성한 식감으로 고객 만족도를 제고하고 있다. 현재 맥도날드는 강원도 횡성, 둔내 지역에서 재배한 국내산 양상추를 연 4000톤에 가깝게 사용하고 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고기와 채소가 어우러진 풍성한 식감을 선호하는 국내 고객의 입맛에 따라 1955 해쉬 브라운과 같은 푸짐한 버거를 출시하고, 버거류에 들어가는 양상추도 늘려 제공한 것이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기쁘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고객의 의견을 경청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수용한다는 원칙을 가지고 맥도날드를 찾는 모든 고객들에게 기분 좋은 순간을 선사해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