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22:20 (월)
전남도, 어촌뉴딜300사업 추진 총력
전남도, 어촌뉴딜300사업 추진 총력
  • 심재형 기자
  • 승인 2019.06.20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계자 간담회 열어 주민 교육 등 내실 있는 추진 방안 논의
▲ 전라남도청
[데일리그리드=정기환 기자] 전라남도는 어촌뉴딜300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하기 위해 시군, 위탁기관 관계자 간담회를 지난 19일 전남도청에서 개최했다.

간담회에서는 ,재정 조기집행 등 사업 추진상황 및 계획 점검 ,현장 애로 및 건의사항 논의 ,사업성과 창출을 위한 사업계획 수립 내실화 ,2020년 공모 준비 등에 대한 심도 있는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

어촌뉴딜300사업은 그동안 낙후되고 소외됐던 어촌에 새로운 희망을 불어넣고 지속가능한 활력을 창출하기 위한 생활밀착형 SOC사업이다. 올해부터 2022년까지 4년간 3조 원 규모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현 정부의 역점 사업이다.

전라남도는 지난해 실시된 1차 공모에서 전국에서 가장 많은 26개소가 선정돼 국비 1천618억 원을 확보했다.

2020년에도 전국 70개소 가운데 30% 이상 선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공무원과 주민 역량 강화를 위해 도·시군 업무협업 교육과정 운영, 마을리더와 공무원 역량 강화 워크숍 등을 계속 실시하고 있다.

이상심 전라남도 섬해양정책과장은 “사업의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사업 주체인 주민 역량 강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체계적인 주민 교육 등이 이뤄져야 한다”며 “도에서도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주민 역량 강화교육 실시 등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