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4 01:12 (목)
광산구, 우산동 영구임대아파트 세대 전수조사
광산구, 우산동 영구임대아파트 세대 전수조사
  • 김시몬 기자
  • 승인 2019.06.24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욕구와 생활 실태 등 파악, 새로운 복지 모델 기초 작업 돌입
▲ 우산동 영구임대아파트 세대 전수조사
[데일리그리드=김시몬 기자] 광주광역시 광산구 복지 부문 공직자 146명이 우산동 영구임대아파트 주민의 상황과 복지수요를 파악하기 위해 24일부터 세대 전수조사에 들어간다.

복지수요를 파악하기 위해 공직자들이 한 지역을 전수조사하는 것은 전국에서도 좀처럼 볼 수 없는 사례다.

대한민국 복지의 압축판으로 불리는 영구임대아파트의 새로운 복지모델 창출을 민선7기 중요 구정목표로 정한 광산구는, 본격적인 사업에 앞서 이번 전수조사로 정확한 실태파악에 나섰다.

21일 광산구는 그 정지작업으로 전수조사 공직자를 대상으로 구청에 광주여대 이형하·손명동 교수를 초청해 ‘효율적인 설문 조사 방법’ 교육을 실시했다.

광산구 우산동은 전체 인구 24,141명 중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 등 복지수요자가 34%인 8,283명에 달한다. 영구임대아파트인 하남주공·하남시영 아파트에는 총 3,384세대 중 80%인 2,682세대가 복지수요자들이어서 그 밀집도가 두드러진다.

광산구 공직자들은 2인 1조로 각 세대를 일대일 면담 방식으로 조사한다. 이들이 들고 갈 설문지는 생활 실태, 보건·의료·정신건강·일자리 욕구 등 5대 분야 109개 문항으로 구성돼있다.

특히, 광산구는 입주민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자립을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를 중점 파악할 계획이다. 아울러 복지서비스를 받지 못하거나, 중복 지원을 받는 경우도 꼼꼼하게 체크해 복지자원의 효율적 배분에도 자료를 사용할 예정이다.

광산구 관계자는 “이웃이 이웃을 살피고 도우며, 일자리와 자립을 해나가는 복합 커뮤니티 공간으로 영구임대아파트를 바꾸려는 노력의 첫 단계에 돌입했다”며 “인간의 존엄성을 높이는 복지 모델을 만들어 대한민국 영구임대아파트를 행복한 공동체로 만들어내겠다”고 밝혔다.

영구임대아파트는 1989년 정부의 ‘도시영세민 주거 안정 대책’의 하나로 ‘영구임대주택 25만호 건설’ 발표를 계기로 역사에 등장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