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9 16:20 (월)
트럼프-시진핑, 화웨이 배제·인터넷 통제' 놓고 설전 극적 합의
트럼프-시진핑, 화웨이 배제·인터넷 통제' 놓고 설전 극적 합의
  • 정세연
  • 승인 2019.06.29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시진핑, 오사카서 무역협상 (사진= 연합뉴스 제공)
트럼프·시진핑, 오사카서 무역협상 (사진= 연합뉴스 제공)

[데일리그리드=정세연 기자] 트럼프와 시진핑이 29일 화웨이 배제·인터넷 통제' 놓고 설전을 벌인 '세기의 담판'에서 무역전쟁 휴전이라는 극적 합의를 만들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이날 오사카(大阪)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진행한 양자 정상회담에서 추가적인 보복관세 부과 계획을 중단하고 지난달 초 이후 멈췄던 양국 간 무역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어젯밤 그(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와 함께 있었다. 어젯밤에 사실상 많은 것이 이뤄졌다"고 말해 회담 결렬에 대한 우려가 다시 타결에 대한 기대와 희망으로 바뀌었다.

 

두 정상은 언론에 공개된 이 날 회담 모두에 "공정한 무역거래가 가능하다면 그것은 역사적인 일이 될 것"(트럼프 대통령), "중미 협력이 양국에 이익이 되며 싸우면 서로 상한다"(시 주석)는 말을 주고받으며 휴전을 모색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공정무역 요구에 시 주석은 직접적인 대답을 내놓지 않으며 '양국 협력'을 강조해 견해차를 드러내기도 했다.

jjubika3@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